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美佛연구팀, '해외경험 풍부하면 교활해 지기 쉽다'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0/12 15:02
  • 스크랩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다른 문화(異文化)와 접촉이 많은 사람은 행동이 능글맞거나 교활해지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외국유학 경험이 있거나 해외여행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기분 나쁘게 들릴 수 있는 소식이다.

미국과 프랑스 연구팀은 최근 "해외체험의 마이너스(負) 측면"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프랑스 고교생 약 200명을 대상으로 해외 유학 전후에 문자의 배열을 바꿔 다른 말을 만드는 게임을 해보게 하는 실험을 했다. 모두 9개의 문제를 제시하고 경품으로 아이패드를 주겠다고 한 후 문제를 풀었는지 물었다. 연구팀은 정답이 없는 문제 하나를 9개의 문제 속에 몰래 포함했다.

정답이 없는 문제를 "풀었다"고 거짓말을 한 고교생이 유학 1개월 전에는 30.1%였으나 유학 6개월 후에는 46.1%로 늘었다. 미국 학생 17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학생 5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격검사에서는 교활함과 관계가 깊은 건 해외 체류 기간이 아니라 거주한 경험이 있는 국가 수인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를 토대로 다른 문화를 접하면 능글맞거나 교활해지는 원인은 해외경험의 "깊이"가 아니라 "넓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일반적으로 이(異)문화를 알면 가치관이 상대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가치관이 상대화되면 편견에서 벗어나지는 것과 동시에 도덕감을 상실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lhy5018@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해영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