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스포츠/연예 > 방송/연예
기사목록|  글자크기
'더패키지' 정용화, 성추행범으로 오해..공항에 붙잡혔다
  • 댓글 0
[OSEN]    기사입력 2017/10/13 07:25
  • 스크랩

[OSEN=이지영 기자] 정용화가 성추행범으로 오해, 공항에 붙잡혔다.

13일 방송된 JTBC '더패키지'에서는 패키지로 파리 여행을 떠난 마루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루는 파리 공항을 통과하던 중 산마루라는 이름 때문에 붙잡힌다.

가이드 소소는 산마루때문에 다른 고객들의 불평을 듣는다. 마루는 소소에게 전화하고, 공항 직원은 "동일 이름의 성추행범이 잡힌 적 있다. 같은 인물인지 조사중이다"고 한다.

소소는 마루에게 "프랑스는 일처리가 늦에 시간이 좀 많이 걸린다. 한국에 범인 조회를 하고 있다고 하니 조금만 기다려라"고 한다.

/ bonbon@osen.co.kr

[사진] '더패키지' 캡처

이지영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