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5.0°

2020.10.19(Mon)

"아파트 팔아주면 사례금 드려요"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07/02 09:24

부산 정관신도시 현진, 롯데건설 네트워크 마케팅 눈길

“일반 고객을 분양상담사로 모십니다”
지난달 30일 6개사가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공개하고 동시분양에 들어간 부산 정관신도시에 일반 고객을 아파트 판매원으로 활용하는 ’네트워크 마케팅’이 도입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일반인이 마치 분양대행사 소속의 ’분양상담사’처럼 아파트를 팔아주고 판매 실적에 따라 일정액의 수당을 받는 것이다.

2일 정관신도시에서 2천89가구를 분양하는 현진은 자사의 멤버십 카드를 발급받은 사람이 아파트 계약자를 소개해줄 경우 가구당 5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하기로 했다.

평형에 따라 2-3가구 이상 판매하는 사람에게는 가구당 50만원의 상품권과 함께 자녀 등에게 3주간 캐나다 어학연수를 보내주고, 10가구 이상 계약을 성사시키면 순금 5돈을 추가로 제공한다.

현진 양경호 과장은 “현재 1천여명이 멤버십 카드 발급 신청을 했을 만큼 반응이 좋다”며 “지인이나 친지, 가족 등을 통해 입소문이 나 계약률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정관지구 롯데캐슬(761가구) 아파트를 팔아주는 사람에게 가구당 300만원의 사례금을 주기로 했다.

이 회사는 지난 4월 부산 명지지구 아파트 분양때도 계약자를 연결해준 사람에게 가구당 200만원씩 지급해 전체 1천100여가구중 120가구를 판매했다.

롯데건설 손승익 사업소장은 “부산지역의 분양 경기가 좋지 않은데다 회사 직원만으로는 영업력에 한계가 있어 일반 고객을 동원해 판로를 개척하려는 것”이라며 “특히 한꺼번에 물량이 쏟아지는 동시분양 때는 경쟁이 치열해 계약률 제고 방안으로 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달 30일 부산 해운대 신시가지에 마련한 현진, 롯데건설, 한진중공업, 계룡건설, 신동아건설, 효성 등 정관신도시 6개 업체 4천470여가구의 통합 모델하우스에는 이틀간 1만여명의 방문객이 몰리며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함께 동시분양에 참여키로 했던 대주건설 피오레 1천544가구와 현진의 9블록 1천399가구는 사업승인 등 인허가가 지연돼 일정이 연기됐다.

정관신도시 동시분양 청약은 이달 5일부터 이틀간이며, 계약은 12일부터 14일까지 받는다.<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