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4.06(Mon)

월마트 '슬쩍 손님' 가볍게 처리…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07/14 18:43

무조건 경찰에 넘기는 강경책 완화

월마트가 그동안 감시의 눈을 피해 '슬쩍' 물건을 훔치는 좀도둑을 인정사정 봐주지 않고 경찰에 넘겼던 절도범 처리 방침을 완화해 그 결과가 주목된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13일 보도했다.

월마트의 내부 문서에 따르면 이 업체는 초범이나 18~65세가 아닌 절도범 또는 25달러 이하의 물건을 훔치는 도둑이 적발될 경우 경찰에 신고하는 대신 그냥 놔주기로 했다.

월마트가 그간 '제로 용인'(Zero Tolerance)으로 불릴 만큼 엄격한 절도범 처리 원칙을 고수하면서 아무리 싼 물건을 훔치더라도 가차없이 경찰에 넘겼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새 방침은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월마트 측은 기껏해야 카운터에서 캔디 바나 훔치는 미성년자 좀도둑을 잡는데 노력을 낭비하느니 전문 절도범이나 내부 직원과 결탁해 대규모로 물건을 빼돌리는 범죄를 막는데 집중하는 게 낫다고 판단 이런 변화를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월마트의 자산 관리 담당인 J.P 수아레즈는 "5달러 짜리 물건을 훔치는 도둑을 잡으려고 하루에 12달러를 주고 한 사람을 고용한다면 더 손해다"며 "이는 전문도둑이나 조직적인 절도단의 큰 범죄를 잡는 시간도 잃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어차피 18세 미만이나 절도금액 25달러 이하의 좀도둑은 사실상 손쓸 도리가 없었다는 점에서 이번 월마트의 대책은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3월부터 시험적으로 실시한 결과 '제로 용인' 정책보다 실제 효과가 있다는 게 월마트의 자체 평가다.<미주본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