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SF 위안부 기림비 앞 가렸던 '벽' 철거됐다
사유지에서 시 소유지로 변경
관련 단체들 모여 기념식 열어
  • 댓글 0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0/18 11:29
  • 스크랩
지난 9월22일 샌프란시스코 도심 한복판 세인트메리스 스퀘어파크에서 열린 역사적인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 연합뉴스 사진.
지난 9월22일 샌프란시스코 도심 한복판 세인트메리스 스퀘어파크에서 열린 역사적인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 연합뉴스 사진.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진 세인트 메리 스퀘어에서 가림벽이 철거된 뒤 열린 기념식에서 김한일 대표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애런 페스킨, 샌드라 리 퓨어, 제인 김 SF시의원, 김한일 대표, 김순란 이사장, 쥴리 탱, 릴리안 싱 CWJC 공동대표.<br><br>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진 세인트 메리 스퀘어에서 가림벽이 철거된 뒤 열린 기념식에서 김한일 대표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애런 페스킨, 샌드라 리 퓨어, 제인 김 SF시의원, 김한일 대표, 김순란 이사장, 쥴리 탱, 릴리안 싱 CWJC 공동대표.

9월 22일 제막식을 가진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가 17일 일반에 공개됐다.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진 세인트 메리 스퀘어는 사유지로 기림비 건립을 계기로 소유자가 시에 기증하는 형태로 공유지 변경작업이 진행돼 왔었다.

SF시는 이날 소유자 변경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으며, 위안부 기림비는 공개됐다. 그동안 기림비 접근을 막았던 가림벽도 이날 모두 철거됐다.

위안부 기림비 공개 결정이 내려지자 김진덕·정경식 재단,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SF지부, 샌프란시스코 지역 한인회를 비롯해 위안부 기림비 건립에 앞장섰던 ‘위안부정의연대(CWJC)’ 관계자들은 세인트 메리 스퀘어에 모여 기념행사를 열었다.

김한일 김진덕·정경식 재단 대표는 “한국과 중국, 필리핀 커뮤니티가 함께 힘을 모아 건립한 위안부 기림비가 일반에 공개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아픈 역사를 간직한 기림비가 미국은 물론 전 세계인들에게 알려져 다시는 이런 일들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경이 KOWIN 미서부 담당관도 “일본 정부는 진실을 가리려는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지금이라도 위안부 피해자들에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날 행사에는 제인 김, 애런 페스킨, 샌드라 리 퓨어 샌프란시스코 시의원들도 참석해 축하인사를 전했으며, 강승구 SF한인회장, 김순란 김진덕·정경식 재단 이사장, 이경희 SF한미노인회장, 릴리안 싱·쥴리 탱 CWJC 공동의장과 회원들이 참석해 기림비 공개를 자축했다.
샌프란시스코 중심부인 세인트 메리스 스퀘어파크에 들어선 위안부 기림비 디자인.
샌프란시스코 중심부인 세인트 메리스 스퀘어파크에 들어선 위안부 기림비 디자인.


최정현 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