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2°

2018.01.20(SAT)

"정치 스캔들 피해가자" IT기업들 로비 자금 펑펑

[LA중앙일보] 발행 2017/10/24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0/23 18:04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스캔들로 IT 대기업들에 따가운 시선이 쏠린 가운데 이들 기업이 정치권 로비에 거액을 쏟아부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블룸버그 통신과 IT 매체 레코드 등이 연방 하원 보고서를 분석한 데 따르면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IT 5인방은 3분기 로비 자금으로 총 1420만 달러를 썼다.

이 중에서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논란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구글과 페이스북은 각각 417만 달러, 285만 달러를 쏟아부었다. 이들 기업은 다음 달 1일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지난해 러시아의 여론 선동에서 자사 계정이 쓰였다는 논란에 대응해야 한다.

구글의 3분기 로비자금은 2분기(593만 달러)보다 줄었지만 페이스북(238만 달러)은 조금 늘었다.

이밖에 트위터도 2분기와 3분기에 각각 12만 달러를 지출했다.

온라인 성매매에 규제를 강화하려는 법안도 IT 기업들엔 말 못할 고민거리다.

이들 기업이 성매매 확산에 반대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새 법안에서는 이용자가 올린 콘텐츠에도 기업의 책임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IT AI 사물인터넷 관련 기사 모음-2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달라스 프랜차이즈 엑스포 한국어 특별 세미나 ,인천행 왕복 항공 티켓 경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