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김기춘 미시USA는 불순 친북인사…실상 알릴 것 지시"

채혜선 기자
채혜선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10/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10/23 20:51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재미한인 여성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인 "'미시유에스에이(MissyUSA)'가 북한과 연계돼 있다"는 사실을 국내 언론을 통해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23일 한겨레신문이 보도했다.

미시USA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 대응을 비판하는 광고를 뉴욕타임스에 게재하거나 미국 각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연 바 있다.

이 신문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을 통해 당시 청와대가 정부에 비판적인 단체를 종북으로 낙인 시켜 탄압하는데 적극적이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4년 9월 22일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브이아이피(VIP) 방미 일정에 맞춰 미시USA 등 미주 반정부단체 회원 일부가 LA총영사관 앞에서 세월호 사고 추모 및 정부규탄 시위를 벌였다고 한다"면서 "당시 북한 공작원 노길남이 시위현장에 출몰했다는 인터넷 매체 '블루투데이' 기사가 있었는데 이는 미주지역 반정부 세력이 북한과 관계가 돼 있다는 점 평범한 가정주부 모임이라고 주장한 미시USA의 실체를 보여주는 사례로 국내 언론에 보도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윤두현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에게 말했다.

블루투데이는 미시USA 회원들이 미국 전역에서 박 전 대통령 퇴진 요구 시위를 할 때 무렵인 2014년 9월부터 10월까지 미시USA가 종북 성향의 단체라는 내용의 기사를 7차례에 걸쳐 보도했다.

하지만 지난해 서울서부법원은 미시USA 회원 린다 리 씨가 블루투데이 기자인 홍모씨 이 매체 발행인이자 시민단체 블루유니온 대표인 권모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당시 법원은 "증거를 모두 살펴봐도 원고가 속한 단체가 종북 성향의 단체라거나 원고가 그 단체의 회원으로서 종북 활동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할 만한 구체적인 정황을 찾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이뿐 아니라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은 2014년 10월 19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미시USA는 형식상 쇼핑몰 사이트라고 하지만 실제 불순 친북인사들이 파고 들어가 반정부시위를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하거나 "다른 매체가 실상을 정확히 알리도록 홍보하라"고 지시한 정황이 발견됐다.

관련기사 미시USA 회원-종북 명예훼손 승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