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2.27(Thu)

"러시아 연루 의혹 '트럼프 X파일' 힐러리 캠프가 작성자에 돈 댔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10/26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0/25 20:26

워싱턴포스트 보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약점을 담은 '트럼프 X파일'의 작성을 위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가 돈을 댄 것으로 나타났다고 워싱턴포스트가 24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 사이의 각종 연계 의혹을 폭로한 이 문건의 작성 배후로 경쟁 후보였던 클린턴 전 국무장관 측이 지목됨에 따라 정가에서 커다란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X파일을 작성한 '퓨전 GPS'라는 사설 정보업체는 원래 2015년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한 공화당 기부자의 의뢰로 트럼프 대통령의 약점을 캐기 시작했다. 이 의뢰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공화당 후보로 확정된 후 뒷조사 비용 지급을 중단했으나, 클린턴 전 장관 측이 새로운 '돈줄'이 돼준 덕분에 조사가 계속될 수 있었다.

'퍼킨스 코이'라는 로펌 소속의 변호사 마크 일라이어스가 지난해 4월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 DNC를 대리해 퓨전 GPS와 계약을 했고,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은 대선 직전인 같은 해 10월까지 뒷조사 비용을 나눠 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에서는 선거캠프가 로펌을 내세워 외부 조사업체와 간접 계약하는 것이 통상적인 관행이다. 변호사의 비밀유지 특권을 활용해 진짜 의뢰인과 의뢰 결과를 외부에 노출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당시 민주당은 퓨전 GPS의 '트럼프 X파일' 뒷조사 외에도 여러 건의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운동 재무기록을 보면 클린턴 캠프는 계약을 대리한 퍼킨스 코이에 2015년 6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총 560만 달러를, 민주당 DNC는 2015년 11월부터 360만 달러를 각각 지급했다. 이 중 얼마가 퓨전 GPS로 흘러갔는지는 불분명하다.

퓨전 GPS는 영국의 해외담당 정보국 MI6 요원 출신으로 현역 시절 러시아에서 주로 활약한 크리스토퍼 스틸을 고용하고, 별도의 자체 조사를 더해 '트럼프 X파일'을 만들었다. 문건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3년 미스유니버스 대회를 위해 러시아에 갔을 때 호텔에서 성매매 여성들과 기행을 벌였고, 그 동영상을 확보한 러시아 정보기관이 트럼프 대통령을 협박하고 있다는 주장까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퓨전 GPS는 완성된 문건을 일라이어스 변호사에게 건넸으나,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 내에서 어느 선까지 문건 내용을 공유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민주당이 X파일 작성의 배후에 있을 것으로 보고 퓨전 GPS에 계약자를 밝히라고 끊임없이 요구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보도는 상당한 파문을 몰고 올 전망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X파일 숨은 손은 공화당 돈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