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6°

2018.09.24(MON)

Follow Us

"깡패 다룰 때는 깡패 식으로"…방미 홍준표 대표 '트럼프 적절'

[LA중앙일보] 발행 2017/10/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0/26 21:37

'워싱턴 스타일'로 북한 못 다뤄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6일 "트럼프가 한국과 중국을 순방 때 중국에 좀 더 강력한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깡패를 다룰 때는 깡패와 똑같은 식으로 다뤄야 한다. 신사적인 방법으로는 말을 듣는가"라고 반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대하는 방식은 아주 적절한 방식"이라고 치켜세웠다.

홍 대표는 이날 내셔널프레스클럽(NPC)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트럼프가 중국에) '북핵을 제거하지 못한다면 한국의 전술핵 재배치나 자체 핵무장을 미국이 반대할 수 없다'는 정도의 강한 메시지를 보내야 북핵 제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그동안 북핵 문제에 대해 중국이 방관하고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바람에 북핵이 마지막 단계까지 왔다고 비판했다.

또 "미국이 지난 25년간 북한 문제를 다뤄온 '워싱턴 스타일'로는 북한을 다룰 수 없다. 이미 실패한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한국당 대표단의 전술핵 재배치와 자체 핵무장 주장 등을 접한 미 국무부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국무부 인사들은 관료들이다. 바로 즉답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핵우산'을 이유로 들어 반대한 일은 없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민주 한국 국민의 바른 정의 정당-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