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5(Sun)

한은총재 "부동산 시장 우려할 만한 상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11/09 10:04

`대출총량규제 매우 신중히 접근해야`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는 9일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우려할 만한 상황"이라며 "한국은행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그러나 대출총량규제 등 강성 조치에 대해선 반대의사를 우회적으로 표명했다.


이 총재는 이날 콜금리를 연 4.50%로 동결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동산 시장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부동산 시장이 우려할 만한 상황"이라며 "한국은행도 상황 전개를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대출총량규제는 법에 허용된 수단이지만 통상적인 시장 메커니즘과 거리가 멀어 실제로 사용할지 매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출금리 창구지도는 한 적도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밝혀 강성 조치를 취할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총재는 "부동산시장을 위해 다음달에 금리를 올릴 지에 대해서도 이 자리에서 답변할 수 없다"며 "다만 한국은행이 할 수 있는 일이 뭔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혀 추후 모종의 조치를 내놓을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부동산 시장은 통화정책의 고려 요소 중 하나지만 통화정책은 여러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하는 결정"이라며 원칙론을 재확인했다.


그는 한은이 금리 인상 타이밍을 놓쳐 집값 상승을 방조했다는 지적에 대해 "지난해 10월 이후 콜금리 인상은 단기적인 물가 움직임만 고려한 게 아니라 중장기적인 관점도 반영했다"며 우회적으로 반론을 펼쳤다.


그는 경기에 대해선 "경기 확장세가 다소 약해졌지만 전반적으로 예상경로를 따르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은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자료를 통해 "최근 한국 경제는 그동안의 경기 감속 추세가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해 미묘한 여운을 남겼다.


이 총재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전개된 파장, 주요국의 경기 둔화 가능성 등을 고루 고려해 유연하게 통화정책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연말 물가 상승을 걱정했지만 최근 물가 상승률은 상당히 안정세"라며 "당분간 안정국면으로 이어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