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3°

2018.01.21(SUN)

정부,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 재정사업 전환 검토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0/31 13:07

대통령 집무실 이전과 연계 추진…기획재정부에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맡겨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을 지방자치단체 사업이 아닌 국고가 투입되는 국가재정 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국가재정 사업이 확정되면 정부의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계획과 연계돼 한층 탄력을 받고 추진될 전망이다.

1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을 국가재정 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검토를 맡겼다.

이 사업은 서울시가 추진해 왔다.

서울시는 전문가 모임인 '광화문포럼'을 통해 사업의 청사진을 마련해 8월 사업의 기본계획안을 마련하는 연구용역을 발주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의 율곡로와 세종로 등 차도가 지하로 내려가고 지상 공간은 보행자 전용 공간으로 만들어져 현재 교통섬과 같은 광장이 완전한 광장의 형태로 탈바꿈한다.

광장의 역사성을 회복하기 위해 광화문 앞에 월대(月臺·궁전 건물 앞에 놓는 넓은 단)와 해태상을 설치하는 한편 동십자각을 궁성과 연결되도록 제자리로 옮기고 일본 강점기에 헐린 서십자각을 복원하는 내용도 추진된다.

사업비는 대략 4천500억원으로 추산됐다.

국토부는 사전 심사를 통해 이 사업을 국가재정 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을 검토해 볼 만하다는 결론을 내고 기재부에 예타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가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의 국가재정 사업 전환을 검토하는 것은 이 사업이 정부가 추진 중인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계획과 연계돼야 하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 공약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의 정부서울청사 본관으로 옮기겠다고 공약한 바 있으며, 정부는 2019년까지 이전을 완료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의 예타를 최근 맡겨 검토가 시작됐으나 결론은 나지 않은 상태"라며 "사업에 국가재정을 어느 정도 투입할지 등 구체적인 방향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 사업을 함께 검토해야 해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다른 부처와 협의해야 할 사안이 많아 사업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될지는 전혀 모른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고 투입은 우리 시가 바라던 바"라며 "구체적인 사업 추진 방향은 정부와 계속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문재인 내각 각 부처 업무보고 종합-3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