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6°

2018.09.22(SAT)

Follow Us

'5가와 노먼디'서 주차티켓 발부 3위

[LA중앙일보] 발행 2017/11/0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0/31 21:59

데이터탐사: LA시 주차단속 분석
2014년~올해 10월 403만 건
'청소일 깜빡' 114만 건 최다
화요일·점심시간 적발 몰려

승용차 한 대가 윌셔가 버스 전용차선에 불법 주차해 토잉되고 있다. LA에서는 화요일·낮 12시, 청소시간 도로주차로 단속이 가장 많이 됐다. 김상진 기자

승용차 한 대가 윌셔가 버스 전용차선에 불법 주차해 토잉되고 있다. LA에서는 화요일·낮 12시, 청소시간 도로주차로 단속이 가장 많이 됐다. 김상진 기자

낮 12시~오후 1시, 화요일, 청소일 주차.

LA를 자주 오가는 운전자라면 꼭 기억해야 할 키워드다. 2014년부터 올해 10월까지 LA시내 주차단속 데이터를 입수해 분석했다. 지난 3년 10개월간 적발된 불법 주차는 모두 403만여 건이다. 한 해 100만 건, 하루 평균 2800명 이상이 주차 위반 딱지를 받았다. 티켓 발부건수는 2015년 218만여 건으로 최고치를 나타낸 뒤 지난해 178만 건, 올해 3만여 건으로 감소세다.

가장 많이 적발된 사례는 청소일 도로변 주차다. 모두 114만여 건으로 전체 10건 중 3건(28%) 가까이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미터기 시간 초과 77만 건, 우선 주차 시간 위반 28만 건, 긴급 차량 주차선인 빨간선 주차 27만 건, 장애인 주차위반 24만 건 등이다.

월별로는 3월과 8월 각각 39만여 건으로 가장 많았다. 11월과 12월에는 각각 17만 건, 20만 건으로 급락했다.

요일별로는 화요일에 80만 건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적발 시간대는 점심시간인 12시에서 1시 사이 50만 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오전 8시부터 9시, 오전 10시부터 11시가 각각 48만 건을 나타냈다. 전반적으로 오후보다는 오전 8시~오후 1시 사이가 적발량이 많았다.

주차티켓 발부 장소는 원본 데이터에서 특정 도로선상 주소로 표시된다. 올해 들어 주차위반 적발이 가장 많았던 상위 30개 주소를 추출했다. 해당 주소들에서는 총 1471개의 티켓이 발부됐다.

30개 주소 중 2곳이 한인타운에 위치했다. 5가와 노먼디 인근이 87건으로 세 번째로 많았고, 4가와 뉴햄프셔 인근에서도 38차례 티켓이 발부돼 28번째였다.

주목할만한 점은 전체 통계와 달리 짐이나 승객을 잠시 놓고 내리는 구역인 '로딩 존' 위반이 72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잠깐 주차해도 괜찮겠지'라는 얌체주차를 하다 적발된 것이다.

4년간 발부된 전체 주차티켓의 과태료는 약 2억1997달러였다. 1건당 평균 66.2달러다. 적발된 차량의 등록판 발행주는 가주(375만건)외에 애리조나 3만6000건, 텍사스주 2만5000건, 네바다주 2만4666건, 플로리다 1만6000건 순이다.

차종별로는 도요타 57만대, 혼다 37만대, 포드 22만대 순이었다. 현대는 전체 10번째로 9만대였다.

관련기사 데이터 탐사-LAPD 2190일의 범죄 추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