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4(Wed)

애플 "컬컴 칩 안쓴다" 특허료 분쟁에 초강수

[LA중앙일보] 발행 2017/11/02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1/01 20:46

퀄컴과 특허료 분쟁을 벌이는 애플이 내년부터 아이폰에 퀄컴 대신 다른 제조사의 칩을 넣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내년 나오는 아이폰, 아이패드에 퀄컴 대신 인텔과 대만 반도체 업체인 미디어테크의 모뎀 칩만을 사용하는 설계안을 검토 중이라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애플은 10여 년 동안 퀄컴의 칩만 사용하다가 지난 1월 퀄컴이 과도한 특허료를 받아 챙기고, 다른 제조사의 칩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등 '갑질'을 한다는 이유로 소송을 냈다.

이에 퀄컴이 애플을 상대로 맞소송을 내면서 양측 법정 다툼이 격화해왔다.

애플은 지난해부터 아이폰7과 7플러스를 퀄컴뿐만 아니라 인텔 칩으로도 만들기 시작했으며, 올해 9월 출시한 신작인 아이폰8과 8플러스는 퀄컴과 인텔 칩을 섞어 쓰고 있다. 이 여파로 퀄컴이 지난해 애플에 판매한 칩은 32억 달러 규모로 자사 판매의 20%에 달하지만 올해는 13%인 21억 달러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에서 받은 로열티 수입은 지난해 28억 달러에 달해 30%를 차지한다.

애플의 존재감을 의식한 탓인지 퀄컴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몰렌코프는 이달 초 애플과의 다툼이 "근본적으로는 가격 때문"에 불거진 것이며, 양사가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다며 긍정적 시나리오를 펴기도 했다.

관련기사 애플 - 무인 자동차 -아이폰-신제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