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일주일에 '소다 두 캔'…당뇨·심장대사 위험 증가

[LA중앙일보] 발행 2017/11/0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03 22:39

일주일에 탄산음료 두 캔만 마셔도 당뇨 및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는 3일 내분비학회 저널에 실린 연구를 인용해 탄산음료, 주스와 같은 설탕함유음료(SSB) 섭취가 제2형 당뇨병과 대사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심장대사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대사증후군은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동맥경화증 등의 질환이 한꺼번에 일어나는 현상을 말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스텔렌보스대학의 파디엘 이솝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설탕함유음료와 당뇨 및 대사증후군의 연관성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 10년간 발표된 관련논문 36개를 연구했다. 연구 결과 설탕함유음료와 대사증후군이 강력한 상관관계에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연구진은 또 설탕함유음료를 일주일에 두 캔만 마셔도 제2형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설탕함유음료를 과다 섭취할수록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제2형 당뇨병과 대사증후군 발병을 촉진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당뇨병 원인·결과 이론 뒤바뀔 수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