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20.07.12(Sun)

"저 유권자 등록 됐나요" "한인 후보 출마했나요"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08 17:41

시민참여센터 핫라인에 질문 쇄도
한인 유권자 대상 선거 홍보 미흡

한인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선거 관련 홍보가 여전히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참여센터는 본선거일인 7일 가동한 선거 핫라인 안내 전화에 본인의 유권자 등록 여부를 확인하려는 문의가 다수 접수됐으며 일부 유권자들은 한인 후보 출마 여부를 묻기도 했다며 많은 수의 한인 유권자들이 올해 본선거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시민참여센터의 핫라인 접수 현황에 따르면 7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총 36건의 문의 전화가 접수됐으며 유권자 등록 여부 확인과 투표소 위치에 관한 문의가 대부분이었다. 주민투표 발의안에 관한 질문도 있었다. 특히 1번 안건으로 부쳐진 '헌법회의' 개최 여부를 묻는 발의안은 한인 유권자뿐 아니라 타민족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혼란을 야기했다. 60~70대 사이의 한 남성 유권자는 올해 본선거에 출마한 한인 후보가 있는지를 묻기도 했다.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는 "문의 내용을 살펴보면 올해 신규 등록 유권자나 지난 수 년간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던 한인들이 올해 다수 투표소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며 "보통 대통령 선거나 연방의원 선거가 없는 해의 한인 선거 참여율은 매우 낮은 편인데 올해의 경우 2년 전 선거에 비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뉴욕시 선거관리위원회는 매년 8월 모든 유권자들에게 다음 선거 일자, 유권자의 선거구, 투표소 위치, 선거 시간 등을 알리는 선거 안내 통지서를 우편으로 보낸다. 이 우편물이 수신자에게 전달되지 못하고 선관위로 반송되는 경우엔 다시 확인 우편이 발송되지만 분실될 경우엔 선관위 측의 추가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 따라서 선거철을 즈음해 선관위로부터 우편물이 도착하지 않을 경우 유권자가 스스로 연락을 취해 확인해야 한다. 또한 선관위가 발간하는 유권자 안내 책자도 각 유권자 집으로 발송되지만 이를 수신하지 못했을 경우 선관위로 연락해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선관위의 유권자 통보 시스템을 모르는 유권자들이 여전히 존재하며 이들에 대한 홍보·교육이 활발히 진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공화 민주당 -의회 지방정부 선거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