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8°

2018.12.14(FRI)

민주당 모처럼 웃었다…성·인종 소수자들 선전

[LA중앙일보] 발행 2017/11/0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08 20:51

트럼프 취임 후 첫 지방선거
버지니아주 정부·의회 장악
트랜스젠더 첫 주의회 입성

왼쪽부터 트랜스젠더 대니카 로엠 버지니아 주 의원 당선자, 비 릴리스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시장 당선자, 시크교도 레빈더 발라 뉴저지주 호보켄 시장 당선자. [AP]

왼쪽부터 트랜스젠더 대니카 로엠 버지니아 주 의원 당선자, 비 릴리스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시장 당선자, 시크교도 레빈더 발라 뉴저지주 호보켄 시장 당선자.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실시된 재보궐선거에서 잇따라 패배했던 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모처럼 활짝 웃었다.

공화당 소속이 현직인 버지니아주와 뉴저지 주지사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했고 주 하원의원 선거에서도 민주당 후보들이 선전해 다수당이 되면서 주지사와 주 하원을 모두 장악하게 됐다.

버지니아주는 지난해 대선에서 예상을 깨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한 대표적 경합주로 2000년 이래 줄곧 공화당이 주 의회를 장악해왔으나 17년 만에 처음으로 민주당 쪽으로 넘어오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민심의 경고장으로 해석되고 있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공개적으로 트랜스젠더임을 밝힌 후보가 당선돼 사상 처음 버지니아주 의회에 진출하게 됐고 뉴저지주에서는 첫 시크교도 시장이 탄생했으며 유타주에서 세번째로 큰 프로보에서는 157년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시장이 당선되는 등 성과 인종에 있어 소수자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버지니아주 하원 13지구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대니카 로엠(33)은 트랜스젠더라는 자신의 성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워 지난 26년간 13회 재임한 공화당 현직 밥 마셜(73) 의원을 누르고 승리했다.

마셜 의원은 올해 초 트랜스젠더의 공공화장실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하는 등 성소수자 이슈에 완고한 태도를 보여왔기 때문에 로엠과 마셜의 선거전은 트랜스젠더 후보와 반 성소수자 강경 보수 정치인 간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버지니아 지역 신문 기자 출신인 로엠은 1000명이 넘는 소액 기부자에게 후원금을 받고 5만2471명의 유권자가 있는 선거구에서 무려 7만5000회 이상 주민 대면 접촉을 하며 발품을 팔아 승리하면서 트랜스젠더임을 밝히고 주의회에 입성하는 첫 정치인이 됐다.

로엠은 7일 당선 소감에서 "배제되고, 낙인찍히고, 부적응자로 취급되면서도 늘 대변자가 없었던 사람들, 이번 선거는 그들을 위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로엠 뿐 아니라 매사추세츠주 의회 선거에 출마한 앨시아 개리슨 후보도 당선증을 거머쥐어, 주 의회 사상 처음으로 커밍아웃한 트랜스젠더 의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안드레아 젱킨스 미니애폴리스 시의원 당선자 역시 공개적인 성전환자이다.

2009년 첫 동성애자 출신 검사로 임용돼 화제를 모았던 제니 덩컨은 시애틀 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첫 레즈비언 시장에 오르게 됐다.

이밖에 화장실 법으로 전국적 논란이 됐던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는 비 릴리스 후보가 흑인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시장에 당선됐고, 뉴저지주 호보켄에서는 시크교도인 레빈더 발라 후보가 승리해 눈길을 끌었다. 시크교도는 터번과 수염 때문에 이슬람교도로 오인돼 증오범죄의 표적이 되곤 하는데 발라 후보도 선거 기간 "테러리스트가 시를 점령하게 해선 안 된다"는 흑색선전에 시달렸다.

관련기사 트럼프, 당선 1년 亞 5국 순방 중 선거…7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