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7.18(Thu)

러시아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 공개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0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7/11/09 19:20

2018 러시아월드컵 공인구 '텔스타(Telstarㆍ사진) 18'이 모습을 드러냈다.

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디다스가 공개한 '텔스타 18'은 아디다스가 처음 만든 월드컵 공인구인 1970년 멕시코월드컵 '텔스타'를 되살린 것이다.

FIFA는 "클래식 모델을 새로운 패널 디자인과 최신 기술을 적용해 재창조했다"고 설명했다. 1970년에 쓰인 원조 텔스타는 32개의 오각형 조각으로 이뤄졌다. 당시 흑백 텔레비전에서 더욱 잘 보이도록 이 중 12개의 조각은 검은색으로 만들었다. 그 전까지 축구공은 대체로 단색이었다.

텔레비전 시대에 맞춰 만들어진 축구공답게 이름 자체도 '텔레비전 스타'에서 나온 것이었다.

텔스타 18도 흑백으로만 이뤄졌으나 디자인은 달라졌고, 무엇보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랙션이 가능하도록 NFC(근거리무선통신) 칩이 장착되는 등 최신 기술이 적용됐다.

이날 공인구 시연회에 나온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디자인과 색이 마음에 든다"며 "그라운드에서 차보고 싶다"고 말했다. 메시는 오는 11일 텔스타 18의 데뷔전이 될 아르헨티나와 러시아의 친선경기에서 실제로 공을 사용해볼 예정이다.

FIFA는 "텔스타 18은 1970년 월드컵의 잊지 못할 추억과 (당시 활약했던) 펠레, 게르트 뮐러, 자친토 파케티, 페드로 로차, 바비 무어 등 전설적인 선수들의 추억을 소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디다스는 텔스타 이후 매번 월드컵 공인구를 제작해왔다.

관련기사 2018 러시아 월드컵 신태용 축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