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자율주행 셔틀버스 운행 2시간 만에 사고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운행
프랑스 기업 나바야가 제작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0 경제 2면    기사입력 2017/11/09 20:43
  • 스크랩
운전석에 아무도 앉지 않은 무인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8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시내를 주행하고 있다. 이날 시범 운행된 자율주행 셔틀버스 중 한 대가 운행 2시간여 만에 트럭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P]
운전석에 아무도 앉지 않은 무인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8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시내를 주행하고 있다. 이날 시범 운행된 자율주행 셔틀버스 중 한 대가 운행 2시간여 만에 트럭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P]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도심의 호텔.카지노 밀집 거리인 스트립지역에서 무료 셔틀버스로 운영된 무인 자율주행 차량이 첫날 운행 개시 두 시간 만에 교통사고를 냈다.

다만, 사고는 상대방 차량 운전자의 과실 때문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주행 오류는 아니라고 제작사 측은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의 자율주행 차량 스타트업(창업) 기업 나바야가 제작한 셔틀버스는 이날 오전부터 실제 승객들을 태우고 운행을 시작했다.

운적석에 사람이 앉지 않고 제작사 엔지니어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일반 좌석에 배치됐다. 지난 1월부터 미시간대 앤아버 캠퍼스에서 두 달가량 시범운행을 거친 차량이다.

AAA로 명명된 이 자율주행 버스는 요금을 받지 않고 대신 승객 한 명당 1달러씩 받아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희생자 가족을 위한 기금을 모금하겠다고 했다.

오전 10시께 요란하게 운행 개시 세리머니까지 벌인 뒤 의기양양하게 자율주행을 시작했다.

2시간 정도 순조롭게 운행되는 듯했던 자율주행 버스는 혼잡한 라스베이거스 스트립지역 교차로에서 작은 트럭과 부딪히는 접촉 사고를 냈다.

충돌 당시 속도는 시속 25마일에 불과해 차량에 타고 있던 승객 12명은 다치지 않았다. 상대방 트럭 운전사도 부상하지 않았다.

자율주행 차량 범퍼만 손상을 입었다.

제작사인 나바야 측은 "상대방 운전자 과실에 의한 사고일 뿐"이라며 라스베이거스 시내에서 무료 운행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부문 웨이모는 전날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차로 제작된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을 완전 자율 모드에서 최초로 운행했다.

웨이모는 운전석에 사람을 앉히고 않고 성공적으로 운행했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