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삼성·LG 미국법인 '가전 베테랑' 엇갈린 행보
삼성 백스터 부사장 승진
LG 리들 부사장은 은퇴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0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1/09 20:53
  • 스크랩
미국 가전업계에서 '최고 베테랑'으로 꼽히며 치열한 경쟁을 벌이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현지법인 부사장이 최근 엇갈린 행보를 보이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 미국법인의 존 리들 가전 담당 부사장은 최근 개인 사정을 이유로 사퇴, 6년간의 'LG맨' 생활을 마무리했다.

제너럴일렉트릭(GE)의 가전 판매상이었던 부친의 뒤를 이어 가전업계에 뛰어든 리들 부사장은 월풀의 가전 브랜드인 '메이택(Maytag)'에서 22년간 근무한 뒤 지난 2011년 LG전자 미국법인의 B2B사업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됐다.

메이택에 근무하기 전에도 필립스, 일렉트로룩스, 하이센스 등에서 영업 업무를 주로 맡으면서 현지 가전업계에서는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 것으로 알려졌다.

전미가전협회(AHAM) 이사직도 맡았으며, 사퇴 직전인 지난달에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개최한 삼성전자·LG전자 대상 세이프가드 구제조치 공청회에도 출석해 '친정'인 월풀을 비판해 주목받았다.

LG전자 현지법인 관계자는 리들 부사장의 은퇴 이유와 향후 계획에 대해 "가족과 함께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지역사회에 봉사하려는 것 외에는 아는 바 없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리들 부사장이 올해 61세로 비교적 고령인 데다 가전업계에서만 무려 38년을 근무한 터여서 자연스러운 은퇴라는 시각이 많으나 공교롭게도 '경쟁자'였던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백스터 부사장이 최근 사장으로 승진한 터여서 다른 사퇴 배경이 있는 게 아니냐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백스터 사장은 지난 7월 북미지역 총괄대표 겸 최고경영자(CEO)로 임명된 데 이어 지난달 말 사장단 인사에서 '순수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삼성전자의 사장 자리에 오르면서 '탄탄대로'를 걷고 있다.

과거 미국 통신사인 AT&T와 일본 소니의 미국법인 마케팅 부분 수석 부사장을 지내다가 2006년 삼성전자로 옮긴 백스터 사장은 현지 TV시장에서 1등 수성은 물론 생활가전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리들 부사장이 백스터 사장과의 경쟁에서 스트레스가 심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내놓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는 "리들 부사장은 자신의 인생에서 새로운 장을 열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안다"면서 "LG전자에서 보냈던 시간에 대해 자랑스러워 했다"고 전했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