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DACA 수혜자 재입국하다 체포…트럼프 행정부서 첫 사례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09 23:09
  • 스크랩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수혜자였던 멕시코 청년이 미국에 재입국하려다 국경에서 체포됐다.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 중 추방 후 재입국 과정에서 처음 체포된 사례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 전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멕시코 국적자인 후안 마누엘 몬테스 보호르케스(23)는 지난 6일 멕시코와 국경이 접한 캘리포니아주 칼렉시코에서 연방기관에 의해 체포됐으며, 현재 LA 남쪽 임페리얼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돼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보호르케스가 트럼프 행정부에서 다카 수혜자 중 처음 추방된 사람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보호르케스는 지난 2월 다카 프로그램이 만료된 뒤 추방 명령을 받아 멕시코로 돌아갔다가 최근 미국으로 다시 들어오려다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안보부는 그러나 보호르케스가 자발적으로 멕시코에 갔다가 재입국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보호르케스는 북가주 새크라멘토에서 취업과 학업을 준비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 가운데 재입국하려다 처음 체포된 사례가 나옴에 따라 다카 수혜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전체 80만 명 가운데 한인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는 7000~1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