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5°

2018.01.16(TUE)

데이브 민 결선행 '청신호'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0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7/11/09 23:20

UCI 후보 포럼 직후 지지도 조사서
52% 득표…2위 23%p 이상 따돌려

내년 연방 45지구 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데이브 민(민주·사진) UC어바인 법대 교수가 5명 주요 후보 대상 지지도 조사에서 당내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민 교수 캠프 측의 8일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일 UC어바인에서 열린 45지구 후보 포럼 직후 실시된 조사에서 민 교수는 조사 응답자 266명 가운데 138명(51%)의 지지를 받았다. 과반 지지를 받은데다 2위를 차지한 케이티 포터를 23%p 이상 앞서며 압도적 1위를 차지한 것. <표 참조>

1위를 차지한 것도 중요하지만 민 교수 입장에선 토론에서 청중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이 더 고무적인 결과다.

포터를 크게 앞섰다는 점도 큰 의미가 있다. 미미 월터스 의원(공화)에게 도전하는 민 교수는 내년 6월 예선에서 반드시 1위 또는 2위 득표율을 올려야 11월 결선에 진출할 수 있다.

현재 45지구 출마 의사를 밝힌 이는 모두 8명이다. 이들 중 공화당원은 월터스 의원뿐이다. 무소속 존 그레이엄을 제외한 나머지 6명 후보는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상위 2위 중 한 자리는 월터스 의원에게 돌아갈 것이 거의 확실하기 때문에 민 교수는 다른 민주당 소속 후보들과 그레이엄을 모두 눌러야 결선에 진출할 수 있다.

정가에선 월터스에 도전할 후보가 민 교수나 포터가 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민 교수와 포터는 둘 다 UC어바인 법대 교수이며 하버드 로스쿨 동문이다. 두 교수는 거물 정치인과 각별한 사이이며 이들과의 인연에서 비롯된 화려한 인적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민 교수는 2007~2009년 척 슈머 연방상원의원(현재 상원 민주당 원내 대표)의 경제 분야 보좌관으로 활동했다. 포터 교수는 같은 민주당 소속인 카말라 해리스 연방상원의원(가주), 엘리자베스 워런 연방상원의원(매사추세츠)의 지지를 받고 있다.

지지도 조사 결과에 대해 민 교수는 "미미 월터스 의원은 그 어느 때보다 위태로운 상태에 놓여 있다"라며 "반드시 당선되도록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후보 포럼은 UC어바인 민주당협회가 전국여성정치코커스, OC청년민주당협회 등의 후원으로 개최했다.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실내에서 연기없이 숯불구이 맛 그대로?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