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美항모 3척 오늘부터 동해상 훈련…北에 고강도 경고메시지
레이건호·루스벨트호·니미츠호 14일까지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
전략자산 순환배치 확대강화 합의 후 첫 대규모 훈련 주목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1/10 13:02
  • 스크랩
레이건호·루스벨트호·니미츠호 14일까지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

전략자산 순환배치 확대강화 합의 후 첫 대규모 훈련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이 11일부터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 함정과 연합훈련을 하며 북한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낸다.

로널드 레이건호(CVN 76),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 71), 니미츠호(CVN 68) 등 미국 항공모함 3척은 이날부터 14일까지 순차적으로 동해 한국작전구역(KTO)에 진입해 한미 해군 연합훈련을 한다.

미 해군 이지스함 11척도 이들 항모와 함께 훈련한다.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한국 해군 함정은 이지스구축함 2척을 포함한 7척이다. KTO는 한미연합사령관이 군사작전을 위해 한반도 주변에 선포하는 구역으로, 영해뿐 아니라 공해도 포함한다.

미 해군이 항모 3척의 공동훈련을 하는 것은 2007년 괌 인근 해역에서 한 훈련 이후 10년 만이다. 우리 해군이 미국 항모 3척과 연합훈련을 하는 것은 창군 이후 처음이다.

북한에는 전례 없는 군사적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항모 1척은 항공기 70∼80대를 탑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항모 3척의 공동작전은 가공할 파괴력을 발휘할 수 있다.

이번 훈련에서 한미 해군 함정은 대공방어, 해상감시, 해상보급, 기동, 전투기 이·착함 등 다양한 연습을 실전적으로 할 예정이다. 특히, 미 해군은 항모 3척의 공동작전 효과를 극대화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은 한미 양국이 지난달 28일 한미 안보협의회(SCM)에 이어 지난 7일 정상회담에서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를 확대·강화하기로 한 이후 첫 대규모 연합훈련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미국이 한반도에 전략자산을 공세적으로 순환배치하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 강도를 한 단계 끌어올리는 신호탄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번 훈련은 북한 핵·미사일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확장억제 실행력을 제고하고 유사시에는 압도적인 전력으로 북한의 어떤 도발도 격퇴할 수 있다는 강력한 응징 의지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현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ljglor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영재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