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트럼프 "교역 악폐 안 참을 것" 시진핑 "자유무역 확대"
친분 과시 하루 만에 APEC서 충돌
트럼프 "다자간 무역, 우리 손 묶어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11/10 21:08
  • 스크랩
도널드 트럼프(왼쪽 사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APEC 최고경영자 서밋'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사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APEC 최고경영자 서밋'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인도·태평양 국가와 양자협정 체결"
시진핑 "다자간 개방적 무역 지지
FTAAP 창설 등 역내 경제 통합을"


중국 베이징에서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베트남에 도착하자마자 날카롭게 대립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창한 공정무역과 보호무역주의를 둘러싼 충돌이다. 두 정상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10일 베트남 다낭을 방문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낭에서 열린 'APEC 최고경영자 서밋' 기조연설에서 "미국은 불공정한 교역 관계를 용납하지 않겠다"며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를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만성적인 교역 악폐를 참지 않을 것이다"고도 했다. 다분히 중국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그러면서 새로운 세계 무역질서 구축을 강조했다. 그는 기존의 다자간 무역협정에 대해 "우리의 손을 묶는 불공정 협정"이라고 규정하고 "미국의 상업적 권리를 방어할 것이고, 미국은 더 이상 여기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또 "미국은 더 이상 잘못된 무역 관행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잘못을) 저지르는 국가들도 용납하지 않겠다. 나는 이곳에 있는 모든 사람이 자국을 우선시하듯 같은 방법으로 항상 미국 우선주의를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부쩍 자주 사용하는 '인도·태평양' 용어도 다시 꺼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세계무역기구(WTO) 등 세계 무역 체제에서 불공정한 대우를 받았다. 나는 우리의 파트너가 되기를 원하는 인도·태평양 국가들과 양자 간 무역협약을 맺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의 이런 발언은 베트남 방문 직전 중국에서 황제 대접을 받으며 양국 무역 갈등 문제를 봉합했던 것과는 판이하게 다른 모습이다. 심지어 트럼프는 베이징에서 "무능한 (미국의) 전임 정부를 비난하지 중국을 비난하지 않는다"고까지 했다.

반면 같은 행사에 참석한 시진핑 주석은 "세계화는 되돌릴 수 없는 역사적 추세"라며 트럼프의 주장에 대해 반발했다.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강한 반발이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개발도상국들이 국제 교역과 투자로부터 더 많은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다자간 무역체제를 지지하고 개방적 지역주의를 실행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FTAAP) 창설 등 역내 경제통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주문도 했다.

AP통신 등은 "다낭 회의 직전까지 화기애애했던 미·중 정상 관계가 갑자기 전혀 다른 양상으로 바뀌었다. 강력한 파워를 가진 양국이 서로를 대하는 방식이 무대가 바뀌면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장면"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아태) 지역의 미래가 독재자(김정은)의 폭력적 환상에 의해 인질로 잡혀선 안 된다. 국제사회는 북한 정권의 핵무기 개발이 더 큰 위험을 초래한다는 것을 확실히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언론 "트럼프, 시진핑 아부에 바빠"=뉴욕타임스(NYT)는 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을 설득하는 데 아부를 서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북핵 문제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확신했지만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 주목할 만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이 화려한 겉모습과는 달리 그다지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중국과 2535억 달러 규모의 경협 계약을 체결했지만 정작 북핵 문제 해결이나 미국의 리더십을 보여주는 데 부족했다는 것이다.

문병주·임주리 기자
관련기사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