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LA 검찰·경찰, 성희롱 파문 태스크포스 구성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10 21:18
  • 스크랩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을 시작으로 끝없이 이어지는 연예계 성희롱 파문에 대응해 할리우드를 담당하는 LA카운티 검찰과 경찰이 전담반 격인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10일 LA타임스), CNN에 따르면 재키 레이시 LA카운티 검사장은 "연예산업에 광범위하게 퍼진 성적 학대 관련 의혹에 대응하고자 특별히 훈련된 검사들로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성범죄 담당 베테랑 검사들이 범죄 혐의를 기소할 법률적·사실적 기준을 맞추기 위해 힘을 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별도로 LAPD도 전담반에서 와인스틴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베벌리힐스 경찰은 언론에 의해 제기된 할리우드 원로 감독 제임스 토백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할리우드 여배우들은 '위민 인 필름'(Women In Film)이라는 조직을 결성해 영화계 종사자들의 피해 제보를 받기로 했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