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美 심장학회, 혈압지침 하향 조정…'130 이상 고혈압'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1/13 16:43
  • 스크랩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미국의 2대 심장건강 전문학회인 심장학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와 심장병학회(ACC: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는 고혈압의 기준을 수축기(최고) 혈압 140에서 130으로 대폭 낮춘 새로운 고혈압 지침을 발표했다.

이 새로운 지침은 수축기 혈압을 기준으로 120 이하를 정상 혈압, 120~129를 직전 고혈압(prehypertension), 130~139를 1단계 고혈압, 140 이상을 2단계 고혈압으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고 뉴욕 타임스 인터넷판과 헬스데이 뉴스가 13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1단계 고혈압 기준은 종전의 140/90에서 130/80으로 낮아졌다.

이처럼 고혈압 기준을 낮춘 이유는 수축기 혈압 130~139가 그 이하인 경우에 비해 심근경색, 뇌졸중, 심부전, 신부전 위험이 2배 높다는 사실이 지금까지 발표된 900여 건의 연구결과 입증됐기 때문이라고 21인 '2017 혈압지침 위원회'의 폴 휄턴 위원장은 밝혔다.

이 지침은 1단계 고혈압에 해당하더라도 현재 심장병이 있거나 향후 10년 안에 심장병 발병 위험이 큰 사람에 한해 혈압약을 처방하도록 했다. 전체의 약 30%가 이에 해당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사람은 체중 조절, 염분 섭취 제한, 칼륨 함유 식품 섭취, 규칙적 운동, 알코올 섭취 제한 등 식습관과 생활습관 개선으로 혈압을 떨어뜨리도록 권고했다.

고혈압 기준이 이처럼 대폭 낮아짐으로써 미국 성인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46%(1억300만 명)가 새로운 고혈압 기준에 해당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종전 고혈압 기준에 해당하는 32%(7천220만 명)에 비해 14%나 늘어난 것이다.

증가 폭은 특히 젊은 연령층에서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

45세 이하 남성은 새 고혈압 기준 해당자가 전보다 3배, 여성은 2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두 학회가 고혈압 지침을 마지막으로 수정한 것은 2003년이다.

이 새로운 지침은 애너하임에서 열린 AHA 연례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skh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