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7.22(SUN)

Follow Us

'아버지 부시' 또 성추행 폭로…6번째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13 18:16

"16세 때 단체사진 찍는데
뒤에서 엉덩이 움켜쥐어"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93)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주장이 또 제기됐다. 벌써 6번째다.

13일 시사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로슬린 코리건(30)이라는 여성은 2003년 자신의 부친이 일하던 텍사스주 우들랜드의 한 중앙정보국(CIA) 사무소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만나 단체 사진을 찍었다.

당시 코리건의 나이는 16세였다.

코리건은 타임에 "사진 촬영을 하는데 부시 전 대통령의 손이 내 엉덩이 쪽으로 내려오더니 움켜쥐었다"면서 "무슨 일이 벌어진거지"라고 하면서 함께 있던 엄마를 쳐다봤는데 그땐 아무 것도 말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당시에는 부시 전 대통령이 휠체어에 몸을 의지하던 때가 아니고 서서 사진을 찍었을 때라고 타임은 전했다.

최근 영국 출신 소설가 크리스티나 베이커 클라인, 여배우 헤더 린드 등은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사진을 찍을 때 그가 성추행을 했다고 잇달아 주장했다.

관련기사 93세 아버지 부시 성추행 6번째 폭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