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유엔 무대에 선 김연아…올림픽 평화 메시지 전달
"2000년 남북한 동시 입장
10살 때 스포츠의 힘 느껴"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1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13 18:16
  • 스크랩
평창 겨울올림픽 홍보 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평창 겨울올림픽 홍보 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 유엔 무대에서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연아는 이날 맨해튼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 총회에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랐다.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한 '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자리에 직접 연사로 나선 것이다.

약 4분간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2010년 밴쿠버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로서 개인적 경험을 담아 '올림픽 정신'을 전달했다.

김연아는 "두 차례 올림픽 참가자,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로서 인종과 지역, 언어, 종교를 뛰어넘는 스포츠의 힘을 체험했다"며 "특히 10살 때 남북 선수단이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경기장에 동시 입장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처음으로 스포츠의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

대회 기간 적대 행위 중단
유엔 총회, 휴전결의 채택


그러면서 "오늘 유엔 총회에서 올림픽 휴전결의안이 채택되는 것을 보면서 다시 한 번 스포츠의 힘을 느끼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대표단은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은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했다. 겨울올림픽 개막 7일 전부터 겨울패럴림픽 폐막 7일 후까지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올림픽 휴전결의는 고대 그리스 전통을 이어받아 올림픽 주최국 주도하에 1993년 이후 여름·겨울올림픽이 열리는 시기에 2년마다 유엔 총회에서 채택해왔다. 이번에는 북핵 위협으로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휴전결의가 갖는 상징적 의미가 더욱 크다.

[연합뉴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