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잇단 총기난사에 교회 무장 움직임 확산
2012년 이후 10여건 발생
무장 경호원 고용 못하면
일부 신도라도 총기 휴대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13 18:16
  • 스크랩
지난 5일 텍사스주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1 침례교회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 이후 교회 신도들이 주일 예배 때 호신용 총기를 휴대하는 등 자체 무장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2일 보도했다.

그동안 교회 등 종교예배 시설은 총기 소지가 금지되는 성스러운 구역이었으나 비무장 신도들을 상대로 총기 사고가 잇따르면서 교회 측에 신도들의 안전이 큰 문제로 등장하고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신도들은 물론 일부 교회 성직자들도 신도 보호를 위한 무기 반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펜실베이니아주 한 성공회 주교는 WSJ에 "무기는 교회에 속하지 않으나 교회는 신도들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며 주일 제례복 사이로 권총을 휴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참사가 발생한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1 침례교회에서 멀지 않은 루터교회에 다니는 토미 베이커라는 여성 신도는 자신의 남편이 다음 주일 예배부터는 무기를 휴대할 계획이라면서 그동안 안전지대로 여겨져 왔던 교회와 학교에 총기를 휴대해야만 하는 현실을 개탄했다.

지난 2012년 이후 종교 시설에서 최소 10건이 넘는 유혈 총기사건이 발생하면서 최근 들어 상당수 예배시설이 감시카메라를 설치하고 무장경비원들을 고용하고 있다.

텍사스주 플라노의 초대형 교회 프레스턴우드 침례교회는 최근 교회안전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크고 작은 300여 교회 대표들이 참석 의사를 밝혔다.

매 주일 예배마다 1만2000여 신도가 참석하는 프레스턴우드 교회는 무장경비원을 두고 있다. 이 교회의 잭 그레이엄 목사는 신도들의 공개적인 무기 휴대는 허용하지 않고 있으나 비밀 총기 휴대허가를 가진 일부 신도들이 무기를 휴대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그는 "솔직히 신도 중에 무기 휴대자가 있으면 안심이 된다"면서 이번에 사고가 난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교회에 무장 신도가 있었으면 참사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