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트럼프 "15일 북한 관련 중대 발표"
테러지원국 재지정 가능성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1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13 18:17
  • 스크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북한 문제와 한국과의 무역 등을 포함한 아시아 순방성과와 관련해 "중대한 성명을 발표하겠다"고 13일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아시아를 순방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필리핀 마닐라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3자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에 관해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과 한국, 그리고 많은 다른 지역들을 포함해 여기에서 벌어진 아주 많은 일과 다른 모임들에 대해 발표하겠다. 우리는 그것을 대부분 성명을 통해 발표하겠다. 아마 수요일 그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백악관으로 돌아가면 수요일 중 성명을 발표하겠다. 무역과 북한, 그리고 많은 다른 것들에 관한 아주 완벽한 성명이 될 것이다"라며 "수요일 중대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관해 어떤 입장을 발표할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ABC방송은 예상했다.

재지정 시 최근 협상 가능성까지 거론돼온 북핵사태 국면은 다시 긴장 상황으로 돌아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해 발표하는 내용은 무역, 특히 자유무역협정(FTA) 개정과 관련한 부분이 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중국에서 얻어낸 무역 성과를 단순히 발표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