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미국 내 증오 범죄 기승…인종·성적 차별 심해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1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13 18:23
  • 스크랩
미국에서 증오 범죄(hate crimes)가 2년 연속 증가했다는 연방수사국(FBI)의 집계가 나왔다. 특히 인종 차별과 성적 지향성 차이에 따른 폭력적 범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자아냈다.

13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FBI가 지난해 집계한 증오 범죄는 6100여 건으로 전년(5800여 건)보다 5%가량 늘었다.

FBI는 "증오 범죄 피해자 10명 중 6명은 인종 또는 민족과 관련된 편견이 작용한 범죄에 의해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6100여 건 중 57%인 3480여 건이 인종과 관련된 증오 범죄며, 흑인에 대한 증오 범죄가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종교적 증오 범죄 중에는 반 유대주의와 반 이슬람이 많았다. 전체 종교 관련 증오 범죄 가운데 반 유대주의 사건이 55%, 반 이슬람 사건이 25%를 각각 차지했다.

지난 8월 미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유혈 충돌도 백인 우월주의와 반 유대주의가 결합된 사건으로 꼽힌다.

FBI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자 등 이른바 성 소수자(LBGT)를 겨냥한 증오 범죄도 지난해 증가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증오 범죄의 가해자 중에는 백인이 4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점했으며, 가해자 중 약 40%는 피해자를 아는 면식범인 것으로 집계됐다. 증오 범죄 중 상대적으로 형량이 높은 가중 폭행에 해당하는 경우도 25%에 달했다.

[연합뉴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