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금융/증권/보험/세금
기사목록|  글자크기
부자 400명 "세금 깎지 마라" 의회에 서한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4 경제 2면    기사입력 2017/11/13 19:49
  • 스크랩
"우리의 세금을 깎지 마라."

세제개편안이 고소득층을 위한 '부자 감세'라는 논란이 이는 가운데 정작 당사자인 부자들이 직접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은 감세를 중심으로 한 세제개편이 국가부채를 증가시키고 불평등을 가속할 것이라고 우려했다.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의사, 변호사, 기업인 등 미국의 부호 400여명이 세금 감면에 반대하는 내용의 서한을 이번 주 의회에 보낸다.

이들은 국가부채가 막대한 데다 1920년대 이후 불평등이 최악인 상황에서 감세를 하는 것은 실수라며, 세제개편안을 통과시키지 말라고 요구했다.

서한은 진보 단체 '책임있는 부(Responsible Wealth)'가 주도해 취합한 것으로, 벤 앤드 제리 아이스크림의 창립자인 벤 코언과 제리 그린필드, 거물 투자자 조지 소로스, 자선사업가 스티븐 록펠러, 패션 디자이너 아일린 피셔 등 상위 5% 이내의 부유층이 이름을 올렸다. 서한을 보낸 이들은 기업은 이미 최고 수준의 이율을 갖고 있고 부유층도 더 많은 돈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다.

이들은 "상속세 폐지만으로 10년간 2690억달러의 세수가 감소한다"며 "이는 FDA(식품의약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 EPA(환경보호청)에 들어가는 비용을 합친 것보다 많다"고 지적했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