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월마트 일부 제품 온라인 가격 인상
수익성 고려 매장방문 유도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4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1/13 20:14
  • 스크랩
월마트가 일부 제품의 온라인 판매 가격을 인상해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월마트의 최저가 정책의 변화가 수익성 개선을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AP]
월마트가 일부 제품의 온라인 판매 가격을 인상해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월마트의 최저가 정책의 변화가 수익성 개선을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AP]
아마존과 최저가 전쟁을 벌이던 월마트가 일부 상품의 온라인 판매 가격을 돌연 인상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12일 보도했다.

월마트는 크래프트 푸드의 마카로니 앤드 치즈, 콜게이트 치약, 퓨리나 애완견 사료와 같은 일부 식품과 가정용품의 온라인 판매가를 최근 조용히 올렸다.

코스트코를 포함한 몇몇 대형 유통업체들이 온라인 판매 가격을 매장 가격보다 높게 책정하고 있지만 오랫동안 최저가 판매를 외치며 온라인과 오프라인 가격의 차이를 최소화하려고 노력했던 월마트로서는 이례적인 조치다.

소식통들은 월마트가 배송비를 따지면 수익성이 떨어진다고 판단되는 제품을 대상으로 새로운 판매방식을 시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웹사이트를 통해 해당 제품들에 온라인과 오프라인 가격을 둘 다 명기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일례로 크래프트 푸드가 공급하는 마카로니 앤드 치즈 제품의 온라인 판매 가격은 아마존과 같은 개당 1.4달러로 매겨져 있지만 월마트의 매장 판매가 1.28달러보다는 높다.

다만 월마트의 온라인 판매가격이 전국 4700개 매장에서 판매하는 가격을 웃도는 경우는 일부 상품에 국한돼 있을 뿐이며 상당수의 품목은 여전히 아마존이 제시하는 가격과 동일한 수준이다.

월마트 대변인은 이번 조치에 대해 "일부 품목은 매장에서 파는 것이 비용이 적게 들 뿐"이라고 말하고 "고객들도 방문 수령을 선택하면 오프라인과 같은 가격에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월마트가 온라인 판매가를 부분적으로 인상한 것은 일단 더 많은 고객의 점포 방문을 유도하고 배송비를 절감해 전자상거래의 마진을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전자상거래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아마존의 기세가 커짐에 따라 월마트가 최근 수년간 전자상거래를 집중적으로 육성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주주들 사이에서는 전자상거래가 회사의 실적 부진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없지 않았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