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월북 시도 50대 미국인 검거…정치적 목적 주장, 횡설수설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4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11/13 20:33
  • 스크랩
서부전선 최전방인 경기도 연천 지역에서 월북을 시도하던 50대 미국인이 한국군에 체포됐다.

13일 군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5분쯤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의 민통선(민간인통제선) 이북지역을 무단으로 들어온 미국인 A(58)씨가 검거됐다.

A씨는 민간인 출입이 통제된 민통선 마을에 외국인이 다니는 것을 수상히 여긴 주민의 신고로 붙잡혔다.

A씨는 정치적 목적으로 북한에 가기 위해 민통선을 넘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목적 등에 대해선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루이지애나주 출신의 A씨는 3일 전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군과 경찰, 국정원 등은 합동조사팀을 꾸려 A씨의 입국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1년 전에도 역시 연천군 백학면 두일리 민통선 철책 인근에서 탈북자 B(41)씨가 철책에 접근하다 군에 발견돼 체포된 바 있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