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연예 > 방송/연예
기사목록|  글자크기
'불청' 김정균, 일편단심 김완선 "이래서 요리를 하나봐"[종합]
  • 댓글 0
[OSEN]    기사입력 2017/11/14 06:59
  • 스크랩

[OSEN=조경이 기자] '불청' 김정균이 일편단심 김완선 팬임을 인증했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김완선이 몰래 온 친구로 등장했다. 불청에 올 때부터 김완선을 찾았던 김정균은 김완선이 왔다는 소식에 막상 수줍어해했다. 

쑥스러워하는 김정균을 최성국이 챙겼다. 최성국이 "누나를 너무 좋아한다. 지난번부터 누나를 너무 만나보고 싶어했다"며 김완선을 불러 김정균과 정식으로 인사를 나누게 했다. 

최성국은 "진짜로 누나를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김완선이 사온 한우로 야식을 먹었다. 최성국은 "행사 끝나고 고기 사왔다고 하니까 정말 가족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날 아침 김정균은 마파두부를 만들기 시작했다. 고추기름에 다진 돼지고기를 볶고, 양파육수와 전분을 섞어 소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노릇노릇 구운 두부를 투하했다. 

강문영은 아침부터 김장을 시작했다. 임오경이 강문영의 오른팔로 빠르게 무채를 썰었다. 김완선은 "김장도 해보고 불청 하면서 안해본 게 없네"라고 말했다.

최성국이 김정균에게 "제가 도와드릴게요 형님"이라고 하자, 김정균은 "도와줘라, 후배 밖에 없다"고 미소를 지었다.

김정균표 마파두부를 김완선이 맛있게 먹었다. 김정균은 "이래서 요리들을 하나봐"라며 흐믓해했다. 이어 "살다보면 좋은 일이 생기나봐"라고 수줍게 이야기했다.
  
rookeroo@osen.co.kr  
 

조경이 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