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미국인, 트럼프에 대한 언론보도 방식·논조에 58%가 반대
퀴니피액 여론조사…찬성은 38%에 그쳐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1/14 14:07
  • 스크랩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미국 언론들의 논조와 보도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여론이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가 14일(현지시간) 나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적대적인 관계인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의 부정적 측면을 의도적으로 부각하려 한다는 지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기관 퀴니피액이 지난 7~13일 전국 성인 남녀 1천577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3%포인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언론의 보도 방식에 대해 응답자의 58%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38%에 그쳤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과반인 53%는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에 너무 집중한다고 지적했다. '적절하다'는 응답은 42%였다.

심지어 응답자의 37%는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사실이 아닌 부정적인 기사를 창작한다고 답했다.

부정적 기사를 허위로 만들어내지 않는다고 한 응답자가 57%로 훨씬 많지만, 10명 중 4명 가까운 비율이 이 같은 반응을 보인 것은 언론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된 폴리티코·모닝컨설트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6%가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과 현 정부에 대한 기사를 거짓으로 조작한다'고 답했다. '거짓으로 조작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이보다 낮은 37%에 그쳤다.

lesl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