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사건/사고
기사목록|  글자크기
캘리포니아 북부 '묻지마 총격'…범인 등 5명 사망
초등학교 등 곳곳서 범행
학생 2명 포함 10명 부상
불특정 타겟, 동기 파악 중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1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14 19:38
  • 스크랩
13일 총격사건이 발생한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란초 테헤마 지역 초등학교에서 경찰관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P]
13일 총격사건이 발생한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란초 테헤마 지역 초등학교에서 경찰관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P]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한 시골마을 초등학교 등에서 14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범인을 포함 최소 5명이 사망하고 초등학생 등 10명이 다쳤다.

LA타임스 등 언론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8시께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토에서 북서쪽으로 120마일 떨어진 레드 블러프 인근 란초 테헤마 마을에서 벌어졌다.

경찰은 총격범이 마을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불특정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총격범은 테헤마 셰리프국 소속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총격범은 픽업트럭을 훔쳐 타고 다니며 범행을 저질렀다. 주택가에서 총을 쏘다가 인근 란초 테헤마 초등학교로 옮겨 다시 총격을 가한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범인은 외부에서 학교 건물을 향해 총을 쏘았고 이 과정에서 교실에 있던 초등학생 등 2명이 총격을 맞아 부상을 당했다.

총격범은 또 트럭을 몰고 다니다 한 곳에서 무언가와 충돌했고 다시 인근에 있던 세단 차량을 훔쳐 범행을 이어간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특히 범인은 사람뿐 아니라 차량과 주택 등에도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자녀를 학교에 데려다주던 한 여성을 향해 아무런 경고도 없이 총을 쏘았다.

셰리프국 필 존스턴 부국장은 "뒷좌석에 타고 있던 어린 소년은 생존 가능성이 있지만 소년의 엄마는 현재 매우 위독한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의 총격으로 범인이 숨진 뒤 확인한 결과 범인은 반자동 소총 1정과 권총 2정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은 현재 총격과 차량 충돌 등 사건이 발생한 7군데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총격범이 이웃과의 분쟁때문에 격분해 범행을 벌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동기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사건 현장 근처 상점 주인은 100발 가까이 총성을 들었다고 전했다. 현장에는 100명 넘는 경찰관이 출동했다. 이번 사건이 일어난 란초 테헤마는 인구 3천500명의 작은 마을이다.

이번 사건은 26명이 사망한 텍사스주 서덜랜스 스프링스 교회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난 지 9일 만에 발생했다.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