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6°

2018.09.24(MON)

Follow Us

중국계 '마리화나 저지' 사력…한인단체는 "논의조차 없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5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1/14 21:44

캘리포니아주 마리화나 소매 판매 합법화를 한 달여 앞두고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 주민들이 커뮤니티 보호에 나서 눈길을 끈다. 이미 결정된 합법화를 막을 순 없지만 마리화나 업소 숫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14일 LA타임스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마리화나 소매 판매를 앞두고 업소 운영규정을 논의하고 있다. 마리화나에 우호적인 일부 수퍼바이저는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소를 학교에서 반경 600피트만 떨어지면 개업할 수 있도록 규정을 추진 중이다. 이는 기존 의료용 마리화나 판매소 운영규정보다 400피트 완화한 것이다.

이에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 단체와 주민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계 단체들은 신규 마리화나 판매소는 학교, 보육원, 미성년자가 모이는 공공장소에서 반경 1500피트 밖에만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정부 측 원안보다 개점 허용 반경을 900피트 넓게 잡아 타운내 업소수를 최대한 줄이려는 시도다.

강한 반발에 수퍼바이저위원회측은 한걸음 물러나 허용 반경을 학교 1000피트 밖으로 하자는 절충안을 내놨다. 샌프란시스코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계와 아시아계 주민 85만 명의 여론을 무시할 수 없어서다. 마리화나 확산 우려에 북가주 중국계는 강력한 집단 행동으로 맞서고 있는 반면 남가주 한인 단체는 속절없이 지켜만 보고 있는 상황이다. 한 한인단체 관계자는 "커뮤니티 차원에서 마리화나 합법화 논의는 없었다"고 전했다.

LA시는 최근 마리화나 감독위원회를 만들고 판매소 규제에 관한 주민공청회를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대마초_마리화나 합법화_의료용 이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