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49°

2018.12.19(WED)

'성추문' 무어 버티키에 공화당 골머리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6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15 18:56

앨라배마주 상원 보궐선거
당선돼도 의회서 제명 흘려
전임 세션스 법무장관에
지역구 돌아가라 제안도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 공화당 후보인 로이 무어(사진) 전 앨라배마주 대법원장이 확산되는 성추문에도 사퇴를 거부하자 공화당 지도부가 그를 주저앉히기 위한 옵션들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14일 월스트리저널이 주최한 CEO 연례모임에서 원래 이 지역구 의원인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다시 후보로 투입하는 방안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앨라배마주 보궐선거는 세션스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법무장관이 되면서 공석이 된 자리를 놓고 실시하게 된 것이다.

CNN방송은 매코널 원내대표가 이날 "유일한 선택은 후보를 대체하는 것이다. 2010년에 그러한 사례가 있었다. 리자 머코스키 의원이 알래스카에서 예비경선에서 패했지만 추가 후보로 뛰었고 실제 결국 승리했다"며 "가장 적합한 사람은 세션스 법무장관이다. 그가 앨라배마에서 가장 인지도가 높고 인기있다"며 세션스 재투입설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무어는 지방검사이던 1979년 자택에서 14세 소녀의 몸을 더듬는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에서 시작해 16세 때 차 안에서 그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까지 나타나면서 궁지에 몰렸다. 매코널 원내대표뿐 아니라 폴 라이언 하원의장, 마이크 펜스 부통령까지 나서서 그의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지만 그는 "미성년자 성푸행 의혹은 가짜뉴스"라며 완주 의사를 분명히 했다. 더군다나 무어는 2003년 주 법원 청사 앞에 세워진 십계명 비석을 치우라는 연방법원의 지시를 따르지 않다가 사법재판소의 결정으로 해임됐으나 2012년 선거에서 승리해 복직했다.

지난해에는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에 반대해 주내 공증 판사들에게 동성결혼 증명서 발급 봉쇄를 지시했다가 해임됐으나 올해 상원의원 후보로 선출되는 등 절대 주변의 압력에 굴복해 스스로 물러나는 사람이 아닌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앨라배마주는 전통적으로 공화당 텃밭이지만 성추문 이후 민주당 더그 존스 후보가 무어의 지지율을 앞서고 있다. 무어의 버티기에 공화당 일부에서는 그가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더라도 상원에서 제명될 수 있다는 위협까지 가하고 있다.

문제는 보궐선거가 다음달 12일 치러지기 때문에 일정상 투표 용지에서 무어 이름을 지울 수가 없다. 대체 후보를 선정해 유권자들이 그의 이름을 투표 용지에 적어넣어야 하는데 무어의 인지도를 능가할 만한 인물이 세션스 외에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이때문에 일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개입해 선거를 늦추더라도 무어를 후보 명단에서 삭제하고 세션스를 후보로 추대해 승리하도록 해야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당선 1년 亞 5국 순방 중 선거…7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