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3°

2018.09.25(TUE)

Follow Us

LA다운타운 야경 명소된 윌셔그랜드센터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7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11/16 21:04

73층까지 LED 조명 눈길
특별한 날 다양한 색 연출

대한항공 윌셔그랜드센터가 LED 조명으로 눈길을 끌면서 LA다운타운의 새 명소로 떠올랐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윌셔그랜드센터가 LED 조명으로 눈길을 끌면서 LA다운타운의 새 명소로 떠올랐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윌셔그랜드센터에 LA다운타운 명소 이미지가 하나 더 추가했다. 지난 6월 23일 개관과 함께 서부지역 최고층 빌딩(73층, 1100피트)이 된 이후 최근에는 빌딩 외부의 LED 조명으로 다운타운의 야경을 리드하고 있다는 평가다.

다운타운 윌셔와 피게로아가 만나는 곳에 있는 윌셔그랜드센터는 일몰 20분 전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LED 불빛이 켜져 멀리서도 한 눈에 알 수가 있다. 오피스 공간이 시작하는 11층부터 인터콘티넬터호텔이 있는 73층 높이까지 연결된 불빛은 보통은 흰색으로 다운타운을 환하게 밝히지만, 특별한 날에는 그 색깔을 달리해 사람들의 눈길을 잡아끈다.

LA다저스가 월드시리즈에 진출했을 때는 파란색 불빛을 밝혔고 베테런스데이에는 성조기의 상징 색깔인 빨강과 파랑을 섞어, 참전용사들을 격려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또, 앞서 지난 10월 20일에는 유방암 인식의 달 행사(핑크데이)에 맞춰 핑크색 조명으로 캠페인에 동참하는 뜻을 알리기도 했다.

윌셔그랜드센터를 관리하는 미주법인 한진인터내셔널코퍼레이션의 크리스토퍼 박 부사장은 "LED 조명이라 표현할 수 있는 색상은 무궁무진하다. 평일에는 흰색 불빛을 내도록 하고 특별한 날에는 그 의미에 맞는 불빛을 밝히고 있다"며 "주변의 기업이나 비영리단체들에서 자신들의 의미를 담은 색상의 불빛을 밝혀 달라는 요청이 쇄도할 정도"라고 밝혔다.

박 부사장은 "당장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그리고 2018년 새해 이브가 기다리고 있어 과연 어떤 불빛을 써야 더 많은 사람에게 어필할 수 있을 지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센터의 LED 라이트는 화려하게 점멸하는 식으로 움직임을 추가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런 장치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주 특별한 경우, LA시의 허가를 받아야만 가능하다.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의 이태우 차장은 "불빛이 화려하게 움직이게 되면 아무래도 야간에 운행하는 차량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승인 사항으로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대한항공 한진 윌셔그랜드센터 등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