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9(Wed)

명성교회, 하나님과 함께 하는 '세습'도 있는가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1 미주판 26면 기사입력 2017/11/20 19:17

종교개혁 500주년에 세습 결정
중세 때 타락한 교황도 세습
종교개혁 정신과 가치 배신해
세습 강행 이유 의혹 제기도

세습 논란으로 시끄러운 한국의 명성교회는 장로교 교회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등록교인 수가 무려 10만 명이다. [중앙포토]

세습 논란으로 시끄러운 한국의 명성교회는 장로교 교회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등록교인 수가 무려 10만 명이다. [중앙포토]

한국의 초대형 명성교회가 지난 12일 '부자 세습'을 통과시켰다.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후임으로 위임됐다.

수년 전부터 교계에서 쉼없이 떠돌던 '명성교회 세습추진설'이 현실로 바뀌는 순간이었다. 명성교회의 등록 교인 수는 10만 명, 연간 재정만 350억 원에 달한다.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이다. 그래서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이 더욱 당혹스럽다. 500주년에 흐르는 개혁교회의 가치를 배신했기 때문이다. 중세의 가톨릭은 부패했었다. 심지어 교황의 아들이 교황이 된 적도 있었다.

마르틴 루터는 이런 풍토에 강한 반기를 들었다. 왜 그랬을까. 교회가 예수의 가르침과 거꾸로 달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 앞에서 '종교개혁 정신' '마르틴 루터의 사상' '초대교회의 회복' 같은 기독교의 고귀한 가치는 무기력하게 무너지고 만다.

명성교회 측은 '잠시 내리는 비판의 소나기'라고 판단하는 모양새다. 실제 김삼환 목사 측의 한 장로는 전화 통화에서 "왜 남의 교회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명성교회를 비판하려면, 등록교인이 된 뒤 내부로 들어와서 비판하라"고 강변했다.

김하나 목사는 청어람 아카데미가 주최한 종교개혁 기념 세미나에 참석해 "세습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적이 있다.

당시 김하나 목사는 교회 세습을 세 부류로 나누며 "아들의 입장에서 운명이라 생각하고 세습한 사람, 처음에는 거부하지만 어쩔 수 없이 세습한 사람, 야심을 가지고 좋게 준비하는 사람도 있다. 나는 명성교회의 담임목사직을 맡으라고 해도 맡지 않을 것"이라며 "세습 금지는 시대의 역사적 요구"라고 단언한 바 있다.

그랬던 김하나 목사가 왜 '세습 수용' 쪽으로 방향을 틀었을까.

통상 큰 교회의 후임 목사가 외부에서 초빙될 경우, 교회에서는 종종 '권력 투쟁'이 벌어진다. 원로목사를 둘러싼 장로 그룹은 일종의 기득권 세력이다. 이에 맞서 그동안 소외당하던 장로들이 신임 목사와 결합해 주도권 싸움을 벌인다. 후임 목사로서는 '적폐청산'을 내걸며 원로목사가 쌓아온 비리를 폭로하는 게 빠른 길이다. 그래서 "세습이 최고"라는 말이 교계에서 정설마냥 떠돈다.

2014년에는 명성교회에서 비극적 사건이 발생했다. 8년간 재정책임을 맡았던 장로 P씨가 투신자살했다. 당시 교회 안팎에서도 큰 논란이었다. 주로 제기된 의혹은 '비자금 800억 원'이었다.

12일 명성교회에서는 김하나 목사의 위임예식이 열렸다. 세습을 확정 짓는 최종 행사였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주님이 감당할 수 있는 은혜를 주시지 않겠나 확실히 믿고 있다"고 강조했고, 김하나 목사는 "단 한 명만 남을지라도 하나님이 함께하시면 가장 아름다운 교회인 줄 믿는다"고 말했다.

그 말을 듣고 있으니 '하나님과 함께하는 세습'이란 말이 떠오른다. 궁금하다. 그들이 말하는 하나님이 우리가 아는 '성경 속의 하나님' 인지, 아니면 세습을 위해 따로 만든 '그들만의 하나님' 인지 말이다.

19일 김하나 목사는 명성교회 담임목사로서 처음 설교단에 섰다. 그는 '오직 주님(전도서 12장9~14절)'이라는 제목을 선택했다.

김 목사는 "누군가의 목소리를 막음으로써 잠재우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경외할 때 그 소리조차도 사라질 줄 믿는다"고 했다.

원로가 된 아버지는 축도를 담당했다. 분위기는 화기애애 했다.

김삼환 목사는 강대상에 올라 "원로목사가 축도는 계속 할 수 있게…"라며 뒤를 쳐다보자 아들 목사와 교인들은 웃음을 보였다. 세습 후 첫예배는 그렇게 마무리 됐다.

백성호·장열 기자

---------------------------------------------------------------------------------

한인교계와도 가까운 '김 목사 부자'

한인교계 세습 찬반 의견 분분
명성교회 출신들은 ‘답변 회피’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는 미주 한인교계와도 교류가 잦았다.

김삼환 목사는 뉴욕 한인교계 최대 집회인 ‘할렐루야 대회’에 4차례나 주강사로 나선 바 있고, LA지역에도 방문해 대형교회 등을 돌며 초청 집회를 수차례 진행한 바 있다. 그만큼 한인교계에도 영향력 있는 인물이다.

아들 김하나 목사는 미국 유학파다. 매사추세츠 주립대, 프린스턴신학교, 드류대학 등을 나왔다.

그는 세습 논란이 일자 사임 전 마지막 설교(12일ㆍ새노래명성교회)에서 “미국에 가서 세탁소를 할까, 뭘 할까 생각하며 정말 마음이 아팠던 적도 있다”며 심정을 이민 생활에 빗댄 바 있다.

실제 한인교계에서는 이들 부자(父子)와 친분이 깊은 인물이 많다.

세빛교회 손태환 목사는 명성교회 세습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3월 자신의 SNS에 김하나 목사에게 애틋한 공개 편지를 쓴 바 있다. 드류대학에서 함께 공부했던 ‘벗’이기 때문이다.

손 목사는 김 목사와 추억을 그리며 “청빙을 사양했고 합병하지 않을 것이라는 목사님의 말을 나는 의심하지 않는다”고 했다.

한인교계에서 사역중인 명성교회 출신의 목회자들도 있다. 그래서일까. 세습 논란에 다소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LA지역 Y교회로 부임한 P목사는 명성교회 부목사 출신이다. 본지는 세습에 대한 견해를 물었다.

그는 “(답변을 하면) 목회적으로나 우리 교회에 도움이 안될 것 같다"며 답변을 피했다.

지난 5월 버지니아 페어팩스 지역 S교회로 부임한 J목사 역시 명성교회 부목사 출신이다. 14일 J목사는 “나눌 이야기가 없다”며 전화를 끊어버렸다.

현재 명성교회 세습 논란은 한인교계에서도 찬반이 분분하다.

명성교회는 현재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교단 소속이다. 이는 해외한인장로회(KPCA)의 전신으로 서로 자매 교단이다.

KPCA 한 고위 관계자는 “사실 한국의 타교단에서도 ‘세습’이 불법이라는 조항은 없는데 유독 통합 측만 비난을 받는 건 같아 다소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며 “그리고 이번 결정은 김삼환 목사보다는 명성교회 장로들이 적극 추진한 것이라서 비난의 화살을 김 목사에게 돌리기는 애매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세습을 반대하는 주장도 있다.

미주장로회신학대학 이상명 총장은 “종교개혁 500주년에 이런 일이 발생했는데 교계 전체를 고려하지 않은 편협한 생각이자 결정이었다”며 “무엇이 교계 전체를 위한 선택이었을지 좀 더 고민했어야 했고 이 일로 앞으로 젊은층이 교회를 더 이탈하고 사회로부터 외면받을 텐데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