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9°

2018.09.26(WED)

Follow Us

“뭐가 이렇게 까다로운지…”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1/21 19:00

미 동남부 한국기업.항공업계 ‘위축’ 우려
동승한 한국 기업인들 까다로운 수속받아

한국인 85명이 애틀랜타 공항에서 무더기로 입국 거부되는 초유의 일이 벌어진 가운데 이번 사태의 불똥이 조지아와 앨라배마주 등 동남부 일대에 미국 지사를 둔 한국 기업으로 튀지 않을지 기업인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애틀랜타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입국심사가 대폭 강화되면서 자칫 미국을 땅을 밟지 못할 가능성이 커진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서기 때문이다.

본지 확인 결과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이 한국인 관광객 85명에 한 입국을 거부한 지난 19일 애틀랜타에 도착한 항공편에는 남동부에 거점을 둔 일부 지상사 직원들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입국장에서 평소보다 입국 수속이 까다롭게 진행돼 큰 불편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1차 협력사 직원이라는 한 관계자는 “업무를 위한 적합한 비자를 발급 받고 들어왔는데도 불구하고 평소보다 CBP 담당자의 질문이 까다롭게 진행돼 무슨일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사히 입국하기는 했지만, 이게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하는지 의문이 들었다”며 “이렇게 까다로워서야 맘 편하게 미국 출장을 올 수 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항공사들의 우려도 적지 않다. 특히 애틀랜타-인천 직항노선을 보유한 항공사들은 ‘애틀랜타 하츠필드 잭슨 공항의 입국 수속이 까다롭다’는 인식이 확산될까 노심초사하는 눈치다. 이용객 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델타항공은 지난 6월 애틀랜타-인천 직항 노선을 신규 취항한 바 있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델타항공과 대한항공이 인천 노선을 두고 경쟁을 하는 상황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의 무더기 입국 거부 사태는 해당 노선 티켓 판매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해당 항공사들도 이번 사태의 여파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애틀랜타공항서 한국인 85명 입국 거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