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1°

2018.11.19(MON)

Follow Us

트럼프, 10대 성추행 논란 무어 지지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2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21 20:56

"무어가 혐의 부인하고
민주당에 의석 못내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마라라고 리조트로 휴가를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미성년자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앨라배마주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 로이 무어에 대한 사실상 지지입장을 밝히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마라라고 리조트로 휴가를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미성년자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앨라배마주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 로이 무어에 대한 사실상 지지입장을 밝히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그간의 침묵을 깨고 10대 소녀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 공화당 후보 로이 무어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로 추수감사절 휴가를 떠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한가지는 분명히 말할 수 있다. 앨라배마주 상원의원으로 민주당 인사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 바로 그것"이라며 무어를 암묵적으로 지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더그 존스 후보에 대해 "범죄나 국경, 군 문제 등에 대한 견해가 끔찍하다. 우리는 존스 후보처럼 범죄나 국경, 군, 수정헌법 2조에 대한 시각에 문제가 있는 사람을 원하지 않는다"며 존스 후보 불가론을 내세웠다.

이에 기자들이 '아동 성추행범인 무어가 더 낫다는 것인가'라고 질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런 일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그가 하는 말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무어 후보에 대한 선거 지원 운동 여부에 대해선 "다음 주에 알게 될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부터 엿새간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휴가를 보낸다.

관련기사 트럼프, 추수감사절 휴가국내외 동정-9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