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2.11(TUE)

무더기 입국거부 불똥 튀나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1/21 21:48

한국인 85명 입국 금지
현지 기업·항공업계 위축 우려
지상사 직원 입국수속 까다로워

한국인 85명이 애틀랜타 공항에서 무더기로 입국 거부되는 초유의 일이 벌어진 가운데 이번 사태의 불똥이 조지아와 앨라배마주 등 동남부 일대에 미국 지사를 둔 한국 기업으로 튀지 않을지 기업인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애틀랜타 공항에서 입국심사가 대폭 강화되면서 자칫 미국 땅을 밟지 못할 가능성이 커진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서기 때문이다.

본지 확인 결과 세관국경보호국(CBP)이 한국인 관광객 85명에 대한 입국을 거부한 지난 19일 애틀랜타에 도착한 항공편에는 남동부에 거점을 둔 일부 지상사 직원들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입국장에서 평소보다 입국 수속이 까다롭게 진행돼 큰 불편을 겪었다고 했다.

1차 협력사 직원이라는 한 관계자는 "적법한 비자를 발급받고 들어왔는데도 평소보다 CBP 담당자의 질문이 까다롭게 진행돼 무슨 일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사히 입국하기는 했지만,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하는지는 모르겠다"며 "이렇게 까다로워서야 맘 편하게 미국으로 출장 올 수 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항공사들의 우려도 적지 않다. 특히 애틀랜타-인천 직항노선을 보유한 항공사들은 '애틀랜타 하츠필드 잭슨 공항의 입국 수속이 까다롭다'는 인식이 확산될까 노심초사하는 눈치다. 이용객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델타항공은 지난 6월 애틀랜타-인천 직항 노선을 신규 취항한 바 있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델타항공과 대한항공이 인천 노선을 두고 경쟁을 하는 상황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의 무더기 입국 거부 사태는 해당 노선 티켓 판매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해당 항공사들도 이번 사태의 여파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애틀랜타공항서 한국인 85명 입국 거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