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7.19(Fri)

'토이 스토리' 감독도 성추행 파문

정우영 기자
정우영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3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7/11/22 20:39

존 래시터, 디즈니 자진 휴직

미국 사회를 강타한 성추문 파문이 디즈니로도 번졌다.

AFP통신 등은 21일 '토이 스토리' 감독으로 유명한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총괄 책임자 존 래시터(60·사진)가 사내 성추행 논란에 자진 휴직했다고 보도했다.

래시터는 디즈니 사내 내부 메모에서 원치 않는 신체 접촉으로 불편을 느낀 직원들이 있었음을 인정하며 6개월간 회사를 휴직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익명의 여러 디즈니·픽사 내부자를 인용해 래시터가 직원들에게 포옹과 키스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픽사에서 오랫동안 일한 한 직원은 래시터가 "붙잡고, 키스하고, 신체적 특징에 관한 말을 하는 것"으로 사내에 알려졌다고 전했다.

래시터는 회사 사교 행사에서 술을 많이 마셨으며, 일부 픽사 여직원은 그와 눈을 마주치면 키스를 피하려고 재빨리 고개를 돌렸다고 여러 내부자는 밝혔다. 또 래시터가 개봉 예정인 '토이스토리4' 작가로 이름을 올린 배우 라시다 존스에게 "원치 않는 접근"을 했으며, 이 일로 존스가 프로젝트를 일찍 그만뒀다고 한 소식통은 주장했다.

관련기사 영화 정치 방송 성추행 성폭행 추문 미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