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19.11.20(Wed)

의원들에 성희롱 방지 교육 의무화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8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27 19:20

현직 의원들 성파문 확산
상원 이어 하원도 결의안

각종 성추문 사건이 정가를 강타한 가운데 의원과 보좌진 등 의회 관계자들의 성희롱 방지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이번 주중 하원에서 채택될 전망이다.

CBS뉴스는 27일 공화당 폴 라이언 하원의장(위스콘신)이 기존에 선택 조항이었던 성희롱 방지 교육 규정을 의무조항으로 변경하는 내용의 결의안에 대한 투표를 이번 주중 실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상원도 최근 성희롱 방지 교육을 강화하는 조처를 한 바 있다.

결의안을 공동 발의한 공화당 그레그 하퍼(미시시피) 하원 행정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성희롱 방지 의무교육의 제도화는 의회에 있는 모든 이들에게 안전하고 생산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번 결의안은 그야말로 수년간 의회 내 성희롱 방지 문제에 목소리를 높여온 민주당 재키 스피어(캘리포니아) 하원 의원이 얻어낸 결실"이라고 평했다. 하원은 그동안 스피어 의원의 주장에 귀를 기울이지 않다가 최근 불거진 성 추문 도미노로 파문이 겉잡을 수 없이 퍼지자 뒤늦게 부랴부랴 나선 모양새가 됐다.

이와 관련, 성추행 사건에 대해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주고 무마한 의회 인사들의 이름을 공개해야 한다는 압박이 높아지는 등 의회 차원의 추가 조치에 대한 요구도 점점 거세지고 있다.

한편, 성추행 논란에 휘말린 민주당 앨 프랭컨(미네소타) 상원의원은 26일 "당황스럽고 부끄럽다"면서도 의원직 사퇴 요구에는 선을 그었다. 프랭컨 의원은 이날 미니애폴리스 스타 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켰다. 그들에게 보상을 하고 점점 신뢰를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프랭컨 의원은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의 과거 미성년자 성추문 사건과 자신을 비교해서는 안 된다고 반발했다. 무어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발언에 힘입어 사퇴 압력을 버티며 완주를 다짐하고 있다.

관련기사 영화 정치 방송 성추행 성폭행 추문 미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