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2°

2018.01.20(SAT)

김석동 '또다른 외환위기 올 수도…국가경쟁력 회복해야'(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1/28 23:31

'환란 20년' 세미나 기조연설…"국민의 힘·수출경쟁력으로 극복"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김경윤 기자 =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현 지평인문사회연구소 대표)은 1997년 외환위기 20주년을 맞아 한국에 또 다른 위기가 닥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김 전 위원장은 29일 예금보험공사 주최로 열리는 '외환위기 20년의 회고와 교훈' 특별세미나 기조연설에서 "금융위기 예방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면 또 다른 외환위기를 겪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를 막기 위해서는 국가경쟁력 회복과 국민 의지력, 재정 건전성 유지, 금융산업규제완화와 리스크 감시가 잘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건국 이후 최고의 경제 위기였던 외환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국민의 의지와 수출경쟁력, 건전한 재정이었다"며 "한국 정부가 극복한 것이 아니라 국민이 한 것이라 그간 실패한 공직자(인 제가) 입에 올릴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과거 외환위기 극복과정에 대해 "위기극복을 위한 구조조정과 함께, 선진화된 경제·금융시스템을 구축해 우리나라가 미래형 국가로 전환하는 근본적 발판을 놓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동남아시아 (외환위기) 전염 효과가 촉발제였던 것은 맞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다른 데 있었다"며 정부 주도의 불균형 성장과 경제금융 시스템 부재가 원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1997년 외환위기 때 재정경제부 외화자금과장이었다. 사무실에 야전침대를 놓고 하루하루 외환보유액을 점검하면서 정부 대응을 지휘한 '야전군 사령관' 역할을 했다.

임일섭 예금보험공사 예금보험연구센터장은 '위기극복과정에서 예보의 역할과 향후 과제'라는 제목의 발제문에서 "위기 이후 예금보험기구의 역할과 중요성이 부각됐다"며 "예보의 이런 금융환경 변화에 맞춰 선도적으로 예금보험 제도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과감한 금융구조조정을 통해 1997년 말 기준 2천101개의 금융회사 중 37.4%에 해당하는 787개 금융회사가 파산, 인가취소 등의 방식으로 시장에서 퇴출당했다.

정부는 예보와 캠코 등을 통해 2차에 걸쳐 104조원의 공적자금을 조성, 금융기관에 출자, 출연·예금대지급, 자산매입 등의 형태로 지원했다.

heev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국경제-수출 수입 호조 경기호전 확산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