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9°

2018.09.18(TUE)

Follow Us

뉴욕학부모협, 연방정부에 서한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2/0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30 17:57

버겐아카데미 한인 학생 차별
교육부 등에 엄중한 조치 요구
"교사 발언은 혐오범죄 행위"

뉴욕한인학부모협회가 뉴저지주 버겐아카데미 교사의 수업 중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에 대해 연방교육부 장관 등에게 해당 교사 및 학교장 해임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

협회는 30일 벳시 드보스 교육부 장관과 크리스토퍼 포리노 뉴저지검찰총장 등에게 서한을 보내 버겐아카데미 교사의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사태에 대해 알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요구 사항을 전달했다.

이 서한에서 최윤희 학부모협회 공동회장은 "버겐아카데미 교사가 수업 중 한인 학생들을 향해 반복적으로 '나는 한인을 싫어한다(I hate Korean)'고 발언한 사건은 연방 증오범죄 보호법에 저촉되는 범죄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 회장은 "해당 교사의 행동은 학생 및 학부모들에게 심각한 피해를 준 것이며 커뮤니티 전체에게도 고통을 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버겐아카데미는 우수한 학생이 모인 특수목적고교이지만 법 위에 있지는 않다"며 "한인 학생을 향해 교사가 수업 중 인종차별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엄격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혐오범죄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학부모협회는 ▶해당 교사의 즉각적인 해임과 이 사건을 공론화하지 않은 학교장의 해임 ▶버겐아카데미를 포함한 뉴저지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혐오 범죄 방지를 위한 교육 ▶학교 측이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공식 문서로 작성 ▶협회의 요구 사항에 대해 드보스 장관 및 교육부의 즉각적인 입장 표명 등을 교육부에 요구했다.

관련기사 교사 인종차별 hate 논란, 버클리 까지-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