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3(Tue)

"선천적 복수국적 유예 연장 요청"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2/0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2/03 18:54

시카고서 미주 현직 한인회장단 회의
한인 정치력 신장 등 6개 항 추진 합의

미주 한인회장들 한 자리에  미주 현직 한인회장단 회의가 2~3일 시카고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앞줄 오른쪽 7번째)과 박은림 뉴저지한인회장(앞줄 왼쪽 6번째) 등 전국 21개 지역 한인회장이 참석해 선천적 복수국적 유예기간 연장 요청 등 6개 항에 합의했다. 〈관계기사 A-2면> 시카고=장제원 기자

미주 한인회장들 한 자리에 미주 현직 한인회장단 회의가 2~3일 시카고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앞줄 오른쪽 7번째)과 박은림 뉴저지한인회장(앞줄 왼쪽 6번째) 등 전국 21개 지역 한인회장이 참석해 선천적 복수국적 유예기간 연장 요청 등 6개 항에 합의했다. 〈관계기사 A-2면> 시카고=장제원 기자

미주 현직 한인회장들이 시카고에 모여 미주 공동 행사 마련 등 6가지 계획에 합의하고 이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뉴욕.LA.시카고 등 3개 지역 한인회를 주축으로 2일과 3일 윌링의 웨스틴 호텔에서 열린 회의에는 뉴욕.뉴저지 등 21개 지역 한인회장이 참석했으며 8개 지역 한인회장은 위임 의사를 밝혀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재외동포센터 설립 관련 홍보 ▶선천적 복수국적 유예기간 연장 요청 ▶입양아 피해자료 수집 및 관련 봉사단체와 협력 ▶차세대 육성을 위한 네트워크 확대 ▶한인 정치력 신장 및 유권자 자료 확보 ▶미주 현직 한인회장단 공동 행사 추진 등 6가지 합의가 도출됐다.

회장단은 합의된 내용을 토대로 카카오톡과 e메일을 통해 자료를 공유하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다음 회의를 통해 한 가지씩 결정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한인회장단 회의에서 일부 지역 한인회장들은 이 모임을 단체로 만들자고 주장했으나 뉴욕.LA.시카고 등 다수 회장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로라 전 LA한인회장은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참석한 결과 미주 지역의 의견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점과 현직 회장끼리 소통이 없다는 점이 안타까웠다"며 "한인을 위해 봉사하는 회장끼리 교류와 친목을 통해 서로 배우자는 취지이며 단체로 만들겠다는 자리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모임에서는 현직 한인회장단 회의를 1년에 두 차례 열기로 했다. 다음 회의는 내년 3월 애틀랜타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2일 모임에는 이종국 시카고총영사가 인사차 참석했다.


시카고=장제원 기자

관련기사 선천적 복수국적 이탈의 맹점-4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