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1.2°

2018.10.22(MON)

Follow Us

데이트 여성들 상대로 사기…30대 한인 남성 최고 6년형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2/0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2/06 16:43

모바일 데이팅 앱 ‘틴더(Tinder)’를 통해 만난 여성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여 수 만여 달러를 가로챈 30대 한인 남성이 최고 6년 실형에 처해졌다.

6일 맨해튼 검찰에 따르면 사기 및 신분도용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아 온 브랜든 김(37)씨가 이날 열린 선고공판에서 2~6년 징역형과 벌금(4만5258달러)형을 받았다.

김씨는 지난 2015년 8월부터 2016년 6월 사이 약 10개월간 총 3명의 여성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여 4만9000여 달러를 가로챘다. 첫 번째 피해 여성에게는 자신을 금융업계에서 일하는 사람이라고 소개한 뒤 지갑 분실 등을 이유로 여러 차례에 걸쳐 총 1만4000달러를 빌린 뒤 갚지 않고 사라졌다.

다른 두 명의 피해 여성들에게도 유사한 수법으로 각각 1만1000달러와 2만3000달러를 빌려 갚지 않았다. 김씨는 세 번째 피해 여성의 개인 정보를 빼돌려 신용카드 2장을 만든 뒤 이를 이용해 4500달러 치의 물품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지난 10월 3급 중절도와 1·2급 신분도용, 1급 사기 등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