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2.07(Sat)

[기자의 눈] 껍데기만 보는 '정치적 올바름'

정인아 / 사회부 기자
정인아 / 사회부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12/08 미주판 24면 기사입력 2017/12/07 20:46

영화 '다운사이징'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더 풍요롭게 살기 위해 몸 크기를 줄이는 '다운사이징'을 택한다. 그러나 작아진 사회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그 속에도 빈부격차가 존재했고, 이민자들의 삶도 여전히 이방인의 삶이었다. 몇 대에 걸쳐 자리를 잡은 백인들과 달리 이민자들은 생존을 위해 하루하루 투쟁하고 있었다.

홍 차우는 자신의 부모님이 전쟁을 피해 바다로 베트남을 탈출한 '보트 피플(boat people)'이었다면서 영화 속에 등장하는 유색인종 이민자들의 모습, 더 나은 삶을 위해 다운사이징을 택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부모님과 닮아있었다고 전했다.

오히려 자신의 억센 베트남 억양이 이민자들의 삶을 더 강렬하게 보여줄 수 있었다는 뜻이었다.

알렉산더 페인 감독도 기자회견장에서 "다운사이징을 통해 가장 일반적인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인간은 누구나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다. 생활고에 지쳐 다운사이징을 택한 주인공 폴 사프라넥(맷 데이먼 분)과 생활력 강한 이민자 녹 란 트란은 인종은 다르지만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두려워도 새로운 시도를 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이들의 모습은 현재 LA, 더 나아가서는 미국 전체에 살고 있는 많은 이민자들의 자화상이기도 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제기된 영어 발음에 대한 지적은 유색인종 이민자들의 처우와 현실은 외면하고 겉으로 드러난 인종차별적 요소만을 꼬집은 것이었다.

홍 차우는 이들의 잘못된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을 영화 내용을 통해 반론했다.

주류 미디어가 눈으로 보여지는 차별과 불평등에 관심이 있다면 실제로 이민자들이 어떤 삶을 살아가는지 살펴보고 현실적인 시각을 갖게 되길 바란다.

관련기사 기자의 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